10원짜리 동전을 준비한다. 오래된것일수록 좋다.
이 10원짜리 동전을 몇주일이상 계속 지니고 다닌다.
절대 다른곳에 두지 않으며 항상 지니고 다녀야 한다.

한달정도 지니고 다니후..
3일간 잠자기전에 그 동전을 오른손에 쥔다.

'오나임 페란테스 라소나스토스' 를 정확히 발음하여 3번 하되 암송이 아니다.

자신의 귀에 어느정도 들리정도여야 하며. 이 주술을 행할때 절대 다른사람이 보거나 듣거나 해서는 안된다.

3일간 행한후 한달간 자신의 금전운을 잘 정리해 본다.
느낌이 있다면 한달에 한번씩 행해주면 좋다.


유명한 흑마법서 블랙풀릿(The Black Pullet)의 NO5의 타리스만을 응용한 버전이다.
일명 검은암탉이라고 불리는 중세 시대 흑마법서이다. 
이는 타리스만(순수 우리말로 부적을 뜻함)을 이용해 복을 기원하는 법을 택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의 부적이라는 주술적 의미와 서양의 마법이라는 의미가 복합적으로 내재 되어 있다고 생각 하면 될 듯하다.
검은암탉이 궁금하시다면 본 블로그 카테고리의 The Black Pullet을 살펴 보도록 하자.

위 공식은 누가 만든것인지 모르겠으나 알게 모르게 인터넷으로 퍼진 모양이다.

"Onaim, Perantes, Rasonastos"   <-- 원문의 주문이다. 일종의 주문이기때문에 발음 그래로 읽은 것이
                                                      원칙이다. 물론 영어본 해석에도 그렇게 쓰여 있다.

주문법은 위 설명대로 이다. 약간 속삭이듯 말하라고 되어 있으며 혼자 암송해야 된다라고 한다.
물론 원문의 내용이다. 다만 검은암탉에서는 별도의 타리스만을 제작 해야 하지만
여기서는 간단히 금전(원래는 금화가 가장 좋지만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동전으로 대신 한듯)으로
타리스만을 대체 하고 있다.

주술은 어떠한 효과를 꼭 바라고 한다기보다 자신의 행운을 시험해 볼 수 있고
또한 기대심리를 가지고 오기 때문에 별 반 어려운 일은 아니기때문에
삶이 심심하다면 한번씩 외쳐 보아도 좋을 것이다.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