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상징은 아프리카의 이디오피아 사람들이 행운의 부적으로 사용하던 것이다.

전체적으로 '세계'를 상징하며, 다섯개의 얼굴은 신의 모습이다.  

세계 안에 깃들어 있는 신적 에너지에 대한 아프리카인들의 인식을 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아프리카인들에게 세계는 곧 신비한 힘을 가진 신령(spirits)으로 이루어진 곳이다.

그리고 그들은 이러한 신령이 자신들에게 행운을 가져다준다고 믿었다.


유일하게 아프리카쪽 부적입니다만.. 역시 부적은 전세계적인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나 봅니다.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