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

 

 

 뜬구름 같은 인생       

 

生也一片浮雲起   생야일편부운기
死也一片浮雲滅   사야일편부운멸
浮雲自體本無實   부운자체본무실
生死去來亦如然   생사거래역여연


사람이 태어남은 한 조각 뜬구름이 일어남과 같고

죽는다는 것은 한 조각 뜬구름이 없어짐과 같다.

뜬구름은 그 자체가 본시 실상이 없는 것이니

사람이 태어나고 죽고, 가고 오는것이 또한 그와 같도다.

  지은이 서산대사(西山大師) 1520~1604


 

 

 

구름     이성선(1941~2001)

 

구름은 허공이 집이지만 허공엔 그의 집이 없고

나무는 구름이 밟아도 아파하지 않는다.

 

바람에 쓸리지만 구름은 바람을 사랑하고

하늘에 살면서도 마을 샛강에 얼굴 묻고 웃는다

 

구름은 그의 말을 종이 위에 쓰지 않는다

 

꺽어 흔들리는 갈대 잎새에 볼 대어 눈물짓고

낙엽 진 가지 뒤에 기도하듯 산책하지만

 

그의 유일한 말은 침묵

뭄짓은 비어 있음

 

비어서 그는 그리운 사람에게 간다

신성한 강에 쓰고 나비 등에 쓰고

아침 들꽃의 이마에 말을 새긴다

 

구름이 밟을수록 땅은 깨끗하다


 

 

구름   김원식(1934~)

 

자취 없이

일정한 얼굴도 없이

어느 곳에서도

결코

머물지 않는

 

하늘로

집을 한

구름은 기찬 놈이다


 

흰 구름    헤르만 헤세(1877~1962)

 

잊어버린 아름다운 노래

고요한 가락처럼

다시금 푸른 하늘 떠도는

저 흰 구름 보아라

 

기나긴 방랑의 길 위

온갖 슬픔과 기쁨

맛본 나그네 아니고서야

저 구름의 마음 알 수 없으리

 

태양과 바다와 바람 더불어

나 떠도는 저 구름 사랑하노니

그것은 고향 잃은

누나이고 천사이기 때문...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연이 주는 무한한 신비의 세계로 빠져 보세요.
자연의 신비 그 경외로움의 세계로~~~


누가 하늘에 동그랑땡을 만들었을까요?
스위스 알프스산에서 촬영된 도넛 형태의 구름입니다.
처음에는 옆에있는 본체와 한덩어리였으나 저렇게 작은 링 모양으로 떨여 나왔다고 하네요.
아주 강한 압축공기로 인해 수증기가 응축된 것으로 생긴 거랍니다.




헝가리 북동부 지역에서 발견된 거랍니다. 무엇인지 아시겠어요? 나무입니다. 바위가 아니고 나무입니다.
음.. 무려 800만년전의 나무랍니다. 일부는 화석화 되어 있구요. 위 부분은 다 없어져 버리고.
저렇게 아랫둥치만 남아 있습니다. 높이가 4~6m사이로 중신세 말기의 모습 그대로 이라고 합니다.




무지개 일까요? 오로라일까요? 하늘을 수놓은 이 아름다운 빛의 정체는 ?
바로 천정화[Circumzenithal arc]라고 불리우는 빛굴절 현상입니다.
칠레에서 촬영된 천정화입니다. 햇빛이 작은 얼음 결정체가 이루는 얇은 막을 통과하면서 나타난다고 합니다.




저번에 소개된 녀석이랑 동일한 녀석입니다. 호주 북부지역등 제한된 곳에서만 발생하는 일명 모닝글로리 구름
입니다.  가늘고 긴 롤 형태의 이 구름은 길이가 일천키로나 된다고 합니다. 서울 부산거리의 2배이죠.
모닝글로리의 특징은 시속 60키로로 움직이며 지면에서 불과 1키로상공에서 형성된다고 합니다.
글라이더 정도면 구름 위에서 날수 있으며 저 멋진 장관을 하늘에서 감상 할 수 있다고 하네요.




북극의 오후 8시 풍경




알레스카 저녁 10시의 풍경. 우리나라 해질녘과 같군요. 저녁 10시인데..




저녁 12시 직전의 모습입니다. 이제사 해가 떨어 지기 시작합니다. 이 정도면 아시겠지요?
백야 현상입니다. 고위도 지방에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24시간중 21시간이 낮입니다.




거의 합성 사진을 방불케 하는 모습이죠. 이 사진을 찰영한 것은 기적이라고 할만큼 이제는 거의 찍힐 수 없는
단 한번의 순간입니다. 먼저 흰기둥은 구름이 아니라 우주 왕복선이 우주로 발사될때의 후폭풍입니다.
하늘위로 날아 오르는 우주 왕복선이 보이시죠? 헌데 저 멀리 있는건 태양이 아니라 달입니다.
달에서 마치 레이저 광선이 나오는듯.. 파란색 빛줄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2001년 아틀란티스호가 발사 될때 촬영된 것입니다. 정말 우연의 일치로 촬영된 사진인데
로켓과 보름달, 태양과 지구가 일직선상에 있어야 이런 장면이 가능하답니다.




호수이긴 한데 완전 초록색 이군요.
중국 원나성에 있는 한 호수입니다. 정말 초록생 페인트를 풀어 놓은듯한 모습입니다.
사실은 얼마전까지만해도 해도고원의 진주라고 불리우는 관광명소였습니다.
허나 건조한 기후가 계속 되어 호수의 물이 매마르고 유입된 오염물질이 그대로 남아 녹조류가 이상 번식을
한것이 원인이랍니다.




마스가 이럴까요. 마치 화성의 하늘을 보는듯한 느낌입니다.
미국 콜로라도의 밤하늘입니다. 붉은 오로라 현상이죠. 하늘에서는 붉은색 오로라라 바다에 반사된 노란색 빛과
어우러져 더없는 아름다움을 만들고 있습니다.




바다에서 보니 도시가 보이네요. 뒤쪽 산들도 보이고 배도 몇적 보이고..
이것은? 아무런 이상한 점이 없다구요?
이게 신기루라면 믿겠습니다. 봐로 망망대해에 생긴 신기루랍니다.
건물이며. 산이며, 떠있는 배까지 모두 신기루랍니다.
이 신기루는 무려 4시간 동안 지속되었는데 2006년 중국 산둥성 앞바다에 나타난 신기루라고 합니다.
처음에는 배가 그리고 다리가 건물이 산이 순서대로 서서히 나타 났다고 하네요.
신기루란 서로 다른 공기층에서 빛이 굴절함으로 어떤 물체가 거짓으로 보이는 현상이라고 합니다.
즉 저 모습의 실제 도시의 풍경이 공기층 물방울에 반사되어 저렇게 망망대해 한가운데에 펼쳐진 것이죠.




하늘에서 촬영한 아름다운 절경들.
하늘위에서 펼쳐지는 우리가 사는 모습의 느낌은 색다를겁니다. 버트란트라는 사진작가는 열기구를 타고
전세계 76개국의 아름다운 자연을 전문적으로 찍는답니다.
버트란트는 우리가 미처 발견하지 못한 하늘위 세상을 우리에게 보여 주는 유명한 사진작가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는 지구라는 행성에 살고 있으며 높은 과학력을 바탕으로 이제  우주로 진출 하고자 합니다.
그런 상황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우리 지구에 대해서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인간은 자연 앞에서는 무기력한 존재입니다.
때로는 인간과 함께, 때로는 인간에게 해(害)를주는 존재이기도 하지요.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자연의 신비함과 그 아름다움을 함께 느껴 보세요.
경외심 마저 느끼게 만드는 자연의 신비입니다.



칠레에서 발생한 화산폭발 중 내리치는 번개의 경관입니다.
화산이 폭발할때 치솟는 검은연기에는 다량의 중금속이 포함 되어 있고 많은 전자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화산이 폭발할때는 저런 장관을 연출 합니다. 전자의 방출과 번개의 조화가 그야 말로 아마겟돈을 연상 시킵니다.
저 사진을 촬영한 사람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 세상의 멸망을 떠 올렸으리라....



마치 합성 같은 이 장면은 무지개와 먹구름, 번개, 회오리 바람이 뭉쳐져서 말든어 낸 장관입니다.
기상학적으로 충분히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 사진은 실제 촬영본으로 증명이 된 사진입니다.
한번도 제대로 보기 힘든 상황이 동시에 벌어지고 있군요. 오른쪽 무지개가 선명합니다. 왼쪽에서는 번개가 지면을
강타하고 있고 가운데의 거대한 토네이도는 모든것을 집어 삼킬듯한 태셉니다. 실로 입을 벌리게 만드는 장관 중 장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순식간에 얼어붙은 파도 그 자체이다. 남극에서 발견된 거대한 얼음 파도입니다.
생각해 보라! 파도가 이 상태로 얼기 위해서는 순간적인 극저온 냉동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영화 투모로우가 생각나는가요? 고대의 그 옛날 그와 같은 천재지변이 있었을까요?




미국 텍사스에 촬영된 구름입니다. 마치 천지개벽의 화폭을 하늘에 올려 놓은듯한 느낌이군요.




하늘에 구멍이 뚫렸을까? 영화같은 이 장면은 틴들현상이라 불리우는 자연현상입니다.
구름 사이로 비춰지는 햇빛이 신의 선물 같은 느낌입니다.  빛의 굴절에 의해 일어나는 틴들현상이라고 합니다.




자연의 거대한 힘앞에 인간은 나약한 존재이죠. 미국 노스이스트 오하이오의 한 마을에서 촬영된
거대한 토네이도입니다. 이런 것들을 메조 사이클론[Mothership Mesocyclone]이라고 합니다.
저 거대한 힘을 어찌 감당 할 수 있을까요? 만약 당신 눈 앞에서 저놈이 떡 버티고 있다면.....




하늘이 무너져 내린걸까? 네브라스카에서 촬영된 구름으로 이런 구름을 유방운이라고 합니다.
유방운은 형성되기가 까다로워서 좀처럼 보기 힘든 구름의 유형에 속한다고 하네요.




정말 무어라고 말해야 할까? 자연의 경의로움을 느끼는 순간입니다. 이 독특한 형태의 구름은 일명
렌즈 구름이라고 합니다. 렌즈구름[Lenticularis]은 상부의 건조한 공기가 수분함유량에 의해서
점점 층을 이루게 되어 생긴다고 하네요.




무언인가? 하늘을 가르고 있는 저 정체는? 바로 모래입니다.
2005년 미국 애리조나 투산지역에서 촬영된 모래 토네이도입니다.
일명 [dust devil]로 불리우는 모래 토네이도로 매우 희귀한 현상이라고 합니다.




저게 무엇인가? 구름이긴 한데...
오스트레일리아 퀸즈랜드 상공에 나타난 거대한 구름의 띠입니다.
길이가 무려 900km나 되는 초거대 구름의 띠입니다. 장관도 저런 장관이 없을 듯!!




하늘은 정말! 저 무수한 별들은 다 태양보다 밝은 녀석들입니다.
나사에서 촬영한 것으로 애리조나 플라그스타프에서는 날씨가 매우 좋은 날이면 이런 장관을 연출 한다고 합니다.
정말 저 별들과 은하수는 한폭의 그림과도 같군요. 산 중턱에 걸쳐져 있는 구름띠가 묘한 느낌을 주네요.
정말 이 정도는 되야 '별이 빛나는 밤' 에란 표현이 적절하지 않을까요?




바다위 저 아름다운 수평선 넘어로 솟아 오르는 것은 다름 아닌 북극광입니다.
일명 오로라로 그 아름다움은 실제 눈으로 보기 전까지는 알 수 없다고 합니다.
헌데 저 오로라는 소리를 낸다고 하네요. 북극 근처에 사는 에스키모족인 이누이트들은 저 오로라에서 들리는
소리가 마치 장작패는 소리와 비슷하게 들린다고 합니다.




춤추는 무지개인가? 이런 현상을 켐트레일 현상이라고 합니다.
일몰시 나타나는 일종의 스펙트럼현상을 띈것이라고 하네요.




캐나다 노바스코리아에서 촬영된 오로라 현상입니다
정말 하늘이 초록색이다. 초록색 하늘이라... 과연 그 느낌이 어떨까요?




미국 캐롤라이나에서 촬영된 오로라입니다.
마치 비단 커튼을 연상시키는듯.. 하늘에 커튼을 처 버렸다구요?




미국 유타주의 한 농가에서 촬영된 오로라. 하늘이 초록색입니다.
정말 사랑하는 사람과 이런 하늘을 처다 보고 있으면 어떤 느낌일까요?




캐나다 알버타주 에드먼턴시에서 촬영된 오로라. 하늘이 완전 에메랄드빛입니다.
호수에 반사된 빛이 하늘과 어울려 세상을 에메랄드를 통과해서 보는것 같습니다.




두 경관다 해질녘의 하늘입니다. 하루가 끝나는 때를 알리는 모습이 너무 아름답지 않은가요?
해질녘에 볼 수 있는 야광운이라고 합니다.




하늘이 붉은 색으로 물들었어요. 붉게 타는 하늘!
노을은 우리 지구가 보여주는 가장 큰 아름다움이라 할 수 있습니다.




노르웨이에서 관측된 일종의 오로라 현상입니다.
The Deep blue sky라는 이쁜 명칭으로 불리우고 있습니다.
정말 지구가 아닌 다른 행성 같아요.




이집트 카이로에서 촬영된 파라미드 너머로 지는 푸른 태양입니다.
일명 "Bule Sun"이라고 합니다. 원래 블루선은 산불이 일어 났을때 작은 기름방울 입자가 태양을
파랗게 보이게 하는 거랍니다. 붉은 노을과 푸른 태양의 조화가 신비롭게 보이네요.




사진이 아니라 그림같다구요? 사진 맞구요. 1991년 아이슬란드의 헤클라 화산이 폭발할때 발생한
오로라라고 합니다. 화산폭발로 오로라가 생긴것인지는 입증이 안됐지만 정말 장관이 따로 없네요.





하늘에서 누가 돋보기로 장난 치나요? 미국 플로리다(위쪽)와 말레이시아 시라와크(아래쪽)에서 촬영된 사진입니다.
이런 현상을 "Sun Pillar"라 부릅니다. 이름 그대로 태양광의 기둥입니다. 태양이 지평선 바로 아래
위치할때 발생하는 자연현상이라고 하네요. 정말 아름답지 않습니까?





번개 사진은 좋은 녀석들이 참 많은데.. 이녀석은 좀 특이한 녀석입니다.
바로 지면에서 올라오는 번개이지요. 미국에서 촬영된 '땅에서 솟구치는 번개'입니다.
가끔식 이걸 두고 착시 현상이라고 하시는데.. 실제로 지면이 음전하이고 구름이 양전하일때
지면으로 부터 하늘로 뻗는 번개가 발생한다고 하네요.
이를 양형번개(Positive Lightning)라고 합니다.




누가 뭉쳐논 눈덩이라구요? 미국 아이다호 지역에서 발생한 희귀현상인 두루마리 눈(snow roller)입니다.
북미지역에서만 관측되는 이 현상은 말 그대로 눈이 바람에 의해 두루마리 처럼 돌돌 말려 지는 현상입니다.
인위적으로 굴리는 것이 아니고 자연의 바람에 의해 굴려지는거라 속은 텅 비었다고 하네요.
정말 두루마리 맞습니다.




나사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우주 정거장에서 촬영 했다고 합니다.
화산이 폭발할때의 순간입니다.





이라크의 거대한 모래폭풍입니다. 사막에서는 종종 이러한 모래폭풍이 출몰 한다죠.
저속에 들어가면 어떤 느낌일까요? 영화 미이라가 생각 나네요.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에 있는 거대한 모래산이라고 합니다.
어떻게 이러한 모래산이 형성 되었는지 미스테리라고 합니다.
사막 한가운데에 저렇게 떡 하니 버티고 있다고 하네요. 모래성이라 언제 무너질지 모른다구요?
수천년동안 단 한번도 무너진적이 없답니다.




노르웨이의 한 섬에서 촬영된 사진으로 완벽한 하트 모양을 하고 있군요.
허나 만들어 진지가 얼마 안되었답니다. 왜냐구요? 원래는 얼음속에 있었답니다.
지구 온난화 때문에 빙산이 녹아 대지가 드러나면서 녹아내린 물이 고여서 만들어진 연못이라고 합니다.




넵 생각하신대로 크레이터입니다. 아프리카에서 발견된 거대한 규모의 크레이터입니다.
이 정도 운석이 떨어 졌다면 주위는 완전 쑥대밭이 됐겠지요?
세월이 흘러 자연이 그 자리를 차지하고 이렇게 아름다운 형상을 만들었군요.





이 녀석은 아주 많이 소개되서 익히 한번쯤 보았을 호수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무서운 호수라고 말이지요.
미국 몬태나주에 있는 블랙풀(black pool)입니다. 신비해 보이는 저 물들은 초 강력 산성입니다. 빠지면 5초 이내로
녹아 버린다고 합니다. 유황과 아황산등이 섞여 있어 냄새도 심하다고 하는군요.
이 호수의 깊이는 무려 270m라고 합니다.




지구상 가장 깊은 수직갱도입니다. 중국에서 발견된 이 수직갱도는 깊이가 1026m입니다.
그것도 거의 완전 수직입니다. 이 수직동굴의 아래는 푸른빛의 호수가 존재한다고 하네요.
1km를 내려 가야 한다니....





자연의 힘이 아닌 식물의 힘인가요?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나무입니다. 한마디로 전설이죠.
나이도 추정할수 밖에 없는데 6천살 이상이라고 합니다 바로 아프리카의 바오밥나무입니다.
정말 살아있는 역사네요.




이 얼음 나라는 어디냐구요? 나이아가라 폭포입니다. ???
네 실제로 1911년 엄청난 한파로 인해 나이아가라 폭포가 이렇게 모조리 얼어 붙었다고 하네요.
하지만 공사로 인해 상류부분을 막아서 유량이 적어져 유속이 느려지는 관계로 저렇게 얼어 붙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네 생각하신 그대로 입니다. 소금평원입니다. 볼리비아의 소금사막이라 불리우는 유우니[salar de Uyuni)입니다.
광활한 대지위에 모든것이 소금으로 이루어진 세상입니다. 정말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꼭 가보고 싶은곳중에
하나입니다. 언제 갈 수 있을런지...




갑자기 '헉' 하는 사진이 등장해서 이상하다구요? 맨위 사진은 팔레모라는 도시에 위치한 카푸친 수도원입니다.
이 수도원지역은 극히 건조하기 때문에 지하묘지의 사체들이 저렇게 썩지 않고 미이라 상태로 자연건조화
한다고 합니다. 마지막 사진은 로잘리나라는 소녀입니다. 
1920년 12월 2살의 나이에 기관지 감염으로 죽었다고 하는데 죽은 뒤 90년동안 생전의 모습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지방의 특정한 매마른 날씨때문이라고 하지만.. 얼마나 건조하기에....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곳 마추피츄입니다. 고대 페루의 잉카 문명의 성지로 불리우는 곳이죠.
사람의 발길이 전혀 닿지 않은 안데스 고산 해발 4,750m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바위산 꼭대기에 지어진
공중요새라 불릴만 합니다. 스페인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이곳에서 터전을 잡았다고 하는군요.
실 거주자는 1만영 정도 되었다고 합니다. 이런 아름다운 자연경관속에서 살아 갔다니....





얼어붙은 도시!! 스위스 제네바에 불어 닥친 한파의 결과입니다.
모든것을 얼려 버렸네요. 딱 영화 투모로우를 떠 올리게 하네요.
도대체 얼마나 추웠길래? 상상이 안되네요.. 전 강원도 민통선 근무할때 코한번 얼어 보고는...




이건 자연의 힘이 아니라 곤충의 힘이군요. 바로 나방 애벌레의 작품인데요. 네덜란드 로테르담을 습격해서
도심을 저렇게 만들어 놨다고 합니다. 이런 현상은 애기치 못한 기후변화 따른것이라고 합니다.




무어냐구요? 불타는 마을입니다. 무려 45년째 타고 있습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콜럼비아 카운티에 위치한 센트레일리아 마을입니다. 이미 유령 마을로 유명한 곳입니다.
40년전에는 석탄채굴로 사람들의 왕래가 활발했던 곳이라는데 1962년 작은 화재나 가서 그 불씨가 석탄광맥에
붙어 버렸다고 합니다. 그 이후 매장된 석탄이 계속 타들어 갔다고 하네요. 지하에서 서서히 타고 있기때문에
끌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합니다. 여기 매장된 석탄이 모두 연소하려면 앞으로 250년은 걸린다고 하네요.




비록 자연의 힘으로 탄생된것은 아니지만! 이스트섬의 모아이 석상입니다.
천여개의 돌석상들이 모여 있는 섬이죠. 평균 키가 3~4m정도이고 무게는 20톤입니다.
가장 큰것이 높이 10m에 무게가 90톤입니다. 11세기경에 만든것으로 추정하는데
아직 만드는 방법고 운송방법등은 미스테리라고 합니다. 인간이 만든 자연경관중 가장 으뜸..



 

지상낙원? 파라다이스? 신비의 땅? 미지의 세계?
모든 수식어를 다 받아 주어도 괜찮을 듯한 정말 절대 비경의 장소입니다.
미국 알래스카 주의 숲입니다. 하늘이 강에 담겨 있는 듯한 느낌입니다.
이곳이 바로 지상낙원이 아닐까요? 날씨가 좀 춥다는것을 빼면 말이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