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환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8.26 카오스 마법사 프란쯔 바르돈
  2. 2009.08.26 워록(Warlock)


20세기  마법사 프란쯔 바르돈은 현대 마법사에서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인물입니다.
체코 태생으로 독일어권에서 주로 활동했기 때문에 황금새벽회 계열의 마법사들보다는 세인들에게 덜 알려지긴 했지만
마법을 공부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그는 영원한 스승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죠.

최근 들어 바르돈의 가르침은 마법 매니아뿐만 아니라 서양의 일반 구도자들 사이에서까지 폭넓은 연구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프란쯔 바르돈은 1909년 체코에서 태어났습니다.
그의 아버지 빅토르 바르돈은 매우 신실한 기독교 신자 였습니다.
빅토르에게는 13명의 자녀들이 있었는데 바르돈은 그 중 맏이고 유일한 아들이었죠.

빅토르는 오랜 노력으로 일정한 영적인 발전을 이루었지만 자신의 한계를 절감하고
신께 보다 깊은 가르침과 진보를 위해 자신을 이끌어줄 스승을 만날 수 있도록 간구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 고도로 진화된 영적인 존재가 빅토르의 아들의 몸에 강림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바르돈의 영은 프란츠의 나이 14세(또는 16세라고도 함) 때  고대의 우주적 영성과 합일화 됬다고 합니다..

1920, 30년대에 프란쯔 바르돈은 독일에서 ‘프라바토’라는 마법명을 갖고 스테이지 마법사로서
활동하며 명성을 떨쳤습니다.
그의 퍼포먼스는 매우 독특한 것이었다고 전해지는데.
그는 무대에서 오컬트 행법들을 직접 실행하고 그 원리들을 대중들에게 설명해주었습니다.

당시의 모든 언론 매체 기사들에 따르면 그는 눈속임을 다른 마법사들괴 달리 도구나 큰 장비나
무대를 필요치 않는 진정한 마법사였다고 합니다.
그는 자신의 영적인 능력을 무대에서 대중들에게 시연함으로써 인간이
지닌 무한한 가능성과 초월적인 힘을 알리고자 노력했죠.

바르돈은 3권의 유명한 마법서를 남겼는데 첫번째는 “헤르메티스 마법 입문”,
두번째로는 “환기마법의 실천”,
세번째는 “진실한 카발라의 열쇠” 입니다.

바르돈 마법의 시스템은 헤르메티스학(學)에 기반합니다.


그의 설명으로는 이 지구상 주위로 수많은 정령들의 영역과 그들이 거주하는 공간, 장소가 있다고 합니다..

바르돈은 수백에 달하는 정령들을 실제로 환기하여
그들로부터 많은 마법적 정보와 비젼을 받았는데,
실제로 그의의 마법서 중 세번째 저서는 황소좌26도에 존재 하는 
아말로미라는 정령과 교신하여 알아낸 카발라의 비밀 마법 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고대로 부터 내려오는 하이 매직과  마법과 다른점이 많은데
보통 마법 체계는 자신이 얻은 지식을 고대 지식을 체계적으로 순환 시켜
아카샤(우주적 에너지)와 자신의 지식을 합일화 하는 거라면
바르돈 마법은 순수 자신의 심상과 의지로만 아카샤를 컨트롤 하는 방식 입니다..

마법을 배우기 위해 깨달아야 하는  정신적 이완과 심상화,자기 기력 통제,의식의 전의,
에너지 투사를 위해서 보통 하이 매직은 타스바스크라이나 팬타그램 같이 체계적이며
시각화된 학문을 이용하는 반면에,


바르돈 마법은 오직 자시 심상 수련으로만 아카샤를 다루는 걸 수련하는 다소 무식한 방법을 전개 합니다..

한마디로 여타 마법 체계가 고대의 학문적 수련과 지식,체계적인 학문을 을 중요시 하는 반면에 
바르돈 마법은 의지로 기를 다루는 동양의 수련 방식과 비슷하며
자신의 의지를 더욱 중시하는 그의 사상은 그의 제자중 하나인 "오스만 스페어”에게 전수됬죠..


그리고 스페어에 의해 좌도(레프트 핸드 패쓰 Left-Hand Path) 마법과
카오스 마법으로 발전 합니다..

이때문에 바르돈은 전통 마법학에 끼지는 못하지만 그의 능력이나 실질적인 수련 체계는
상당하기에 전통 마법학에서도 무시를 못하고 있죠..


한 가지 재미난 점은 독일의 히틀러가 SS라는 비밀 경찰 조직을 창설하고 그 내부에 마법적 결사를 만들어
그들의 리더로 바르돈을 영입하려 했다는 점입니다.
물론 바르돈은 히틀러를 피했는데 수십명의 병사들이 자신을 잡으러 오자 기묘한 방법으로 그들을 쓰러트리고는
유유히 독일 전역을 돌며  자신의 마법적 힘을 환자의 치료와 봉사하는 데 사용하며 여생을 보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워록(Warlock)

Magician 2009.08.26 01:48

월록은 파라켈수스가 만든 4대 정령을 소환하는 마법 체계와 마법사들을 의미 합니다..

흔히 정령사를 스피릿(Spirit)을 소환하는 샤먼(Shaman)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샤먼과 월록은
근본 부터가 다릅니다..

샤먼은 자연의 힘에 마력과 그 대상을 부여하는 다신론(多神論)의 종교관에서 나온
신적체계의 신관 같은 존제라고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이 자연의 신적 의지를 믿는것을 스피리츄얼리즘(Spiritualism)이라고도 하는데
스피리츄얼리즘에 따르면 우주 만물엔 영혼이 존재하며 이들 모두가 신으로써 존재하는 것 입니다.

이들이 쓰는 신(神)이라는 단어는 서양의 God의 의미도 내포하고 있지만 그 꼭 그런 의미로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정령 또는 자연의 영적 존재(Spirit)의 의미도 복합적으로 가지고 있는 것 입니다.

이들이 말하는 우주에서는 스티븐 호킹이 말한 ‘수학적으로 계산 할 수 있는 우주’보다 더 포괄적 입니다..

즉 물질적 우주에서는 먼지보다도 작고 보잘것없는 인간이라는 존재가 우주의 영적존재와 신앙을 통한 조우로 인해
영적 성숙과 성장과 깨달음의 의해서 이 우주와 하나가 되어 숨쉴 수 있고
우주의 모든 것을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이죠..

즉 샤먼이 소환하는 스피릿은 성질,특성,형태등이 전해져 있지않은 미지의 힘입니다..
인간에게 우호적일 수도 있고 그 반대일수 있는등 성질 역시 불분명 하죠..

하지만 월록이 다루는 4대 정령인 엘리멘탈 제라들(Element Gerad)들은
파라켈수스가 모든 물질에 있는 원소에 마력을 준
인위적 정령입니다..

이 4대 정령들은 형태등이 분명하게 전해져 있고 힘이나 성질 역할도
확실하게 구분 됩니다..
게다가 인간의 마력에 의해 탄생된 존재이기 때문에 술자에겐
복종을 하는게 스피릿과 구분 되어 집니다..
(요즘 판타지 소설에 나오는 정령들은 스피릿에 엘리멘탈 제라드의 이미지를 혼합한 거죠)

 월록은 원랜 연금술사 였지만 정령의 힘에 특화된 마법사 들입니다..
월록들은 신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을 만큼 시야가 좁지가 않았습니다..
오히려 파라켈수스를 포함해서 연금술사들은 신의 힘을 믿었죠..

그러나 그들 눈엔 신조차도 원소의 힘에 탄생한 강력한 정령들이라 믿었기 때문에
절대신을 믿는 기독교와 대립 할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 정령들은 평소엔 소환자가 만든 마법적 결계에 있다가..
소환사가 정령을 소혼하면 나타난다고 하는데 아무렇게 소환을 하지 않았습니다..

소환하는 장소와 소환할 정령의 속성이 맞아야 하고 또 서로 대립되는 성질의 정령들은
같이 부를 수가 없었습니다..

이때문에 월록은 자신에 맞는 하나의 정령만 택해야 했고 이 정령과 좋은 관계를 유지 해야
했습니다..

4대 정령은 각각 좋아하는 색이 따로 있습니다..
바람의 정령이 좋아하는건 흰색이나 파스텔의 색조,
땅의 정령은 갈색이나 검정,녹색을 좋아하며
불은 빨강,물은 파랑 입니다..
이때문에 월록들은 자신이 부르는 정령이 좋아하는 색의 옷과 망토를 입고 다녔습니다..

가령 불의 정령을 다루는 월록은 온통 붉은색 계통의 옷과 망토를 입었지요..
또한 장신구로 사용되는 보석들도 저마다의 정령과 관계가 있습니다..
바람의 정령은 다이아몬드,땅의 정령은 에메랄드,
불의 정령은 루비,물의 정령은 사파이어를 좋아합니다..

월록은 보다 확실한 소환을 위해서 정령들이 좋아하는 보석으로 만든 장신구를 끼고 다녔죠..
그래서 보통 사람들도 정령사들의 특성을 알아 보는게 수월 했다고 합니다..
정령과의 친화력외에 월록이 소환을 위해 필요한 것이 바로 소환진 입니다..

정령을 부르기 위해서는 상당한 마력이 소비되기 때문에 마력을 집중시킬 마법진이 있어야 했죠..
보통은 땅에 대규모의 마법진을 형성해서 정령을 불러냈지만
(영국의 스톤헨지나 미스테리 써클이 이 마법진이란 설이 있습니다)

망토나 지팡이에 미리 마법진을 그려놓아 간이로 소환하는 방법도 있었습니다..
단 이럴경우엔 월록과 정령사의 친화력이 엄청 좋아야 가능 했습니다..

또 정령에 대해 늘 경건한 마음을 지녀야 했고 극단적으로 큰 이득을 얻게 하거나
(예를들면 재물을 가져 오라고 하는 것)

쓸데 없는 일을 시키거나 혹사 시키는건 금물 이였습니다..
(판타지 소설보면 정령을 마치 하인 부리듯 한던데 이건 엄청 과장된 거죠)  

월록이 소환하는 엘리멘탈 제라들은 분명 인위적인 정령이긴 하지만
원소가 가진 힘의 집합체 이기 때문에 상당한 힘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민약 월록이 정령에게 함부로 하면 그 즉시 정령에게 공격을 당해 죽을수도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