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시스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8.27 질풍의 악마 파주주
  2. 2009.08.26 엑소시즘의 실화 로즈사건

파주주는 메소피타미아(mesopotamia) 신화에서 유래된 바람의 마신 입니다..
자연 환경이 좋은 곳은 바람의 신은 온화한 모습으로 그려지나
메소포타미아 같이 척박한 환경에서는 매우 무섭게 그려지는데
파주주 역시 성깔 더러운 마신 입니다..

파주주의 성격은 사납고 난폭하며 온갖 재앙을 초래 합니다..
원랜 창조의 여신 티아마트(tiamat)의자식으로 태양신 마르두크(marduk)가
티아마트를 죽이고 주신이 된 후에 많은 고신들이 마르두크에게 복종 했으나
파주주만이 신들에게 고개를 숙이지 않는 마신으로 남았습니다..

인간의 몸에 두쌍의 새의 날개와 갈기가 없는 숫사자(갈기가 없는 숫사자가 간혹 있긴 합니다..
아프리카를 공포에 떨게한 식인사자인 고스트앤 다크니스도 갈기가 없는 숫사자 이지요..
영화에선 갈기가 있는 모습으로 나오지만요..)의 얼굴에 이마엔 한개의 뿔이 나있습니다..

손은 사자의 앞발이고 다리는 매의 발톱과 깃털을 하고 있으며 꼬리는 전갈 형상에
뱀의 머리를 한 xx를 갖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남녀의 구별이 없지만 어느정도 수준이 되면 스스로 자손을 만들어 낼수 있습니다..

파주주가 힘을 키우는 방법은 서로를 잡아먹는 겁니다..
파주주는 날개를 퍼덕여서 바람을 만들어 내는데 간혹가다 서로 다른 바람을 만드는
파주주 끼리 부딪히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럼 서로 싸워서 이긴 쪽이 진쪽을 잡아 먹는데 이때 강력한 태풍을 동반 한다고 합니다..

파주주는 내키는데로 바람을 일으켜 도시를 파괴하며 열풍을 만들어 인간들에게 불게 합니다..
파주주의 바람에 닿은 인간은 두통과 구역질을 동반한 열병에 시달리게 됩니다(실제로
메소포타미아에서는 장시간 열풍에 노출되면 열병에 걸리곤 했답니다)..

파주주와 그로 인한 열병을 몰아내기 위해서는 주문이나 마술적인 의식을 행해야만 했습니다..
단 파주주에게 대항하는 마술은 아니였고 재물을 바쳐 파주주를 달래는 의식 이였습니다..

평소에도 이럴진데 멸망기가 되면 그야말로 마구 날뜁니다..

수메르 문명(sumer기원전 27세기 이전에 남부 메소포타미아 평야에서 일어난 고대 초기 문명)의
붕괴를 노래한 점토판{우르의 멸망 애가}를 보면
파주주가 국토를 동강내고 발톱으로 하늘을 찢고 건물들을 부수며 인간을 토막내는 등
아주 파괴적인 모습으로 그려집니다..

메소포타미아가 멸망하고 종교관이  기독교에 흡수되면서
파주주는 메뚜기를 다루는 악마가 됬는데 아마 바람을 타고와서 뭐든지 먹어치우는
메뚜기의 공포가 뭐든지 파괴하는 파주주의 열풍과 비슷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하지만 딱히 인지도가 있는 악마는 아니였습니다..
하지만  어느순간 유명하게 되는데, 바로 영화 <엑소시스트(the exorcist)>때문 입니다..

1탄의 윌리엄 프리드킨(william friedkin) 감독과 2탄의 존 부어만 (john boorman)
감독은 12세 소녀 리건(regan)의 몸에 깃든 악령으로 파주주를 등장 시켰는데
강력한 엑소시스트인 메린 신부를 죽게 하는증 그야말로 지능적이고 사악하고 지독한 악마로 그려 집니다..

3에선 다른 악마가 나오긴 했지만 파주주의 카리스마가 상당 했는지 <엑소시스트4-the beginning>에서
파주주가 다시 등장하죠..

영화의 유명세 때문에 파주주의 본래 성질이 많이 잃긴 했지만
파주주의 지독함과 잔혹한 카리스마는 잘 표현 한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Angels and Dem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템플 나이트와 악마 바포메트2  (0) 2009.08.27
악마 아브락사스  (0) 2009.08.27
질풍의 악마 파주주  (0) 2009.08.27
타락천사 라합  (0) 2009.08.27
천사들의 왕,메타트론(metatron)  (0) 2009.08.27
파리대왕 베르제블(Beelzeboul)  (0) 2009.08.27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령에 들린 한 소녀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엑소시즘 오브 에밀리 로즈

(원제 : The Exorcism Of Emily Rose)'의 실제 여주인공 사진이 인터넷에 공개되어 네티즌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영화 '엑소시즘 오브 에밀리 로즈'는 1976년 독일에서 악령에게 빙의(빙의)된 한 여대생이

신부에게 퇴마의식을 받던 중 사망한 실제 사건을 다룬 영화이다.


실제 사건의 주인공의 이름은 '아넬리즈 미셸(Anneliese Michel)'이란 여대생으로,

어느 날 갑자기 원인 모를 발작과 고통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그녀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갖가지

치료법을 시도해보지만 별다른 효과가 없자, 결국 퇴마의식으로 그녀의 병을 치료하고자 했다.


3년간 계속된 퇴마의식에도 별다른 소용이 없고, 그녀의 증세는 더욱 악화되었다.

결국 신부는 퇴마의식의 최고 단계까지 행하지만, 그 과정에서 여대생이 죽고 말았다.

당시 이 사건은 독일 TV에서 생중계할 정도로 매우 큰 충격을 던져주었다.

또한 가톨릭 교회에서도 이 사건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미국의 유명시사 저널 <뉴욕 타임스>에서도 이 사건을 비중 있게 다룬 바 있다.

1978년 8월에 발행된 <뉴욕 타임스>에서는 이 사건을 "엑소시즘 의식에 따르는 위험을

잘 보여주는 한편, 종교적 의무와 의학적 의무 사이에 불분명한 영역을 드러낸 사건"이라고

말하고 있다.

<뉴욕 타임스>의 이 같은 지적은 사건의 주인공이었던 '아넬리즈 미셸'이 영양부족과

탈수현상으로 사망한 것이 판명되었기 때문이다. 그녀는 23살의 나이에 32kg이 채 안 되는

몸무게를 가졌는데, 아넬리즈의 부모들은 그녀가 사망할 때까지 방치해 두었다는 이유로

퇴마의식을 행했던 신부들을 과실치사 혐의로 법원에 기소했다.

극장에서 개봉된 영화는 '아넬리즈 미셸'의 이야기는 물론, 신부들을 과실치사로 고소한 검찰과

신부들을 보호하기 위한 변호사들의 법적 공방까지 담고 있다. 지난해 9월 미국 개봉당시 큰

화제를 모았던 이 영화가 우리나라에서도 개봉하자,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처럼 영화의 실제 이야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아넬리즈 미셸’ 사건을 찾아보는

네티즌들이 늘고 있다. 최근 ‘나방글’이란 ID의 네티즌은 여러 해외 웹사이트를 검색한 끝에

퇴마의식 당시 '아넬리즈 미셸'의 사진을 발견해 공개했다. 이 게시물은 네티즌들에게 큰 충격을

주면서, 55만건이 넘는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병이 발생하기 전 '아넬리즈 미셸'의 사진과 퇴마의식 당시 촬영했던 두 장의 사진을 비교해 보면,

동일인물 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매우 끔찍한 형상을 하고 있다. 일그러진 그녀의

표정에서 그녀가 얼마나 고통을 받고 있었는지 짐작이 될 정도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농구짱'이란 네티즌은 "정말 악령에 씌었든 간에

인간의 정신세계는 정말 오묘한 것 같다"고 말했다. 'waiting별이'라는 네티즌은 "영화 봤는데,

실존 인물이 이분이라니 참 안타까워요. 또 실화라고 생각하니 무섭기도 하네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해외 인터넷 사이트에서는 당시 '아넬리즈 미셸'의 퇴마의식을 녹음한 테이프 녹취록 내용

일부가 공개되어 네티즌들의 호기심을 더욱 자극하고 있다. 이를 둘러싸고 네티즌들은 악령의

존재 여부에 대해 한바탕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지금으로부터 30년 전에 발생한 '아넬리즈 미셸'의 사건은 영화화를 계기로 네티즌들의 많은

관심을 받으며, 인터넷상에서 또 한 번 재조명 받고 있다.

 

우리도 가끔 뉴스매체를 통하여 어떠한 아이니컬한 사고를 접할때도 있습니다.

몇해전 뱃속에 종양을 가진 아이들 부모가 수술을 하지 않고 오직 기도로써 치료할수 있다고

하여 아이를 방치하여 뱃속의 종량이 무려 15kg이상 커져 경찰이 출동하여

아이를 병원에서 수술받게 한 사건입니다.

이들처럼 과도한 종교적 믿음이나 어떠한 믿음의식은 가끔씩 말도 안되는 황당한 상황을

연출할수도 있는것입니다.

정말 악마가 있다면 수천년 인간역사에서 한번도 모습을 보이지 않은 것일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Mystery Repo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폴란드에서 촬영된 마귀?  (0) 2009.08.26
남아프리카에서 발견된 30억년된 인공구체  (0) 2009.08.26
엑소시즘의 실화 로즈사건  (0) 2009.08.26
사해문서  (0) 2009.08.26
유령선 - 하이 에임 6호  (0) 2009.08.26
夫滿誰 박사 이야기  (0) 2009.08.26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