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문>
지난 28일 호주 일간 오스트레일리안 타임즈에 따르면
27세의 폴란드인 피오트르 코발스키는 최근 슬로바키아와 폴란드 국경 부근의
타트라 산맥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었다고 한다.

그때 그의 눈으로 원숭이 형태의 생명체가 잡혔던것!
그는 산의 염소를 카메라에 담기 위해 촬영하고 있었다.
그때 바위 뒤에서 위 그림의 형체가 나타난 것이다.
덩치가 큰 우랑우탄이나 원숭이로 치부 할 수도 있겠지만
두발로 서서 걷는 폼이 거의 인간과 흡사하다는것이 놀라웠다.

원숭이나 우랑우탄도 두발로 걷기는 하나 허리가 굽어진 구부정한 자세가 대부분이고
위 사진처럼 수직선상으로 직립보행은 힘들다고 한다.

히말라야 설인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그는 갑자기 번개에 얻어맞은 듯한 기분이라고 표현 했다고 한다.

코발스키는 "산속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생명체의 울부짖는 소리가 들린다는 소문을
들은 적이 있으나 절대 믿지 않았었다. 하지만 이제는 믿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사진들은 곧 특이한 현상들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기관인
노틸러스 파운데이션(THE Nautilus Foundation)으로 넘겨졌다고 한다.

이 기관의 책임자인 로버트 버나토비츠는 "사진 속 생명체가 보통 사람보다 훨씬 크고
두발로 걷고 있는 것만큼은 분명하다" 고 말했다.
아까운 것은 사진촬영당시 많이 흔들렸기 때문에 사진 상으로는
정확한 정체를 알 수 없다고 한다.
곧 현장에 가서 흔적을 살펴 보겠다고 했다.

<문제의 설인이 촬영된 동영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