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rthur Rackham 아서 랙험 / 영국 / 1867~1939년

아서 랙험은 영국태생으로 영국에서 말하는 3대 일러스트레이터중 한명입니다.

영국을 대표하는 3대 일러스트레이터

에드먼드 듀락(Edmund Dulac) // 카이 닐슨(Kay Nielsen) // 아서 랙험(Arthur Rackham)

카이 닐슨은 저번에 포스팅 한번 했었구요. 에드먼드 듀락도 조만간에 포스팅 할 예정입니다.

 

19세기말에서 20세기초 영국의 일러스트를 이끌던 황금 트로이카들이 이들입니다.

영국 런던 출신의 아서 랙험은 'Lambeth School of Art'를 졸업한 뒤

그가 한일은 보험회사 직원이었습니다. 아서는 보험회사를 다니면서 틈틈히 일러스트를 시작했습니다.

물론 어릴적부터 그림에 소질이 있었지만 본격적으로 그리기 시작한것은 이때쯤이었죠.

 

그러다 1900년 그림형제의 동화속 삽화를 그리면서 주목 받기 시작합니다.

피터팬(1906년)과 걸리버 여행기(1909년)등의 동화책 삽화를 출간 했습니다.

아서가 유명세를 얻은 작품은 바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1907년)였습니다.

 

현제 우리가 봐왔던 유정의 이미지를 처음 그리기 시작한 사람이 아서였습니다.

그의 뛰어난 상상력은 사물을 의인화 하여 그 케릭에 성격을 부여했죠.

사물의 의인화에 따른 성격을 가진 케릭터는 당시 상당한 주목과 함께 아서는 큰 명성을 얻게 되었습니다.

 

아서의 작품은 화면속의 인물의 내재된 감정이 묻어 나오는 것이 특징입니다.

 

<<아서의 명성을 가져다준 초기 작품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중 삽화 몇장입니다.>> - 1907년작

 

<<그외 아서의 일러스트 삽화들>>

 

 

 

 

 

 

 

 

 

 

 

 

 

 

 

 

 

 

 

 

 

 

 

신고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www.pinfen.com/

 

평범과 진숙분은 대만출신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평범과 진숙분은 부부입니다.

진숙분은 1967년생으로 1991년부터 삽화 그리는 일을 시작했습니다.

1993년 작품집 "Touch"로 알려 지기 시작했으며 이때부터 잡지나 서적의 표지 일러스트를 그리기 시작했죠.

주로 여성의 얼굴을 주제로 다수의 미인도를 이 시기쯤 그려 내기 시작합니다.

수채화와 같은 느낌과 파스텔톤의 부드러운 터치가 미인도의 느낌을 베가 시키죠.

정말 보시면 사진 같은 그림도 있습니다. 특히나 진숙분이 유명해진것은

바로 실제 연예인을 미인도의 롤모델로 사용한다는 것이죠.

그래서 유명연예인이라면 진숙분의 미인도에 꼭 등장하죠. 중국 연예인은 물론 한국과 일본 연예인도

많이 그렸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인터넷에 떠도는 이미지들은 다 진숙분의 작품인걸 가만하면

어마어마하죠. 남편인 평범도 진숙분과 마찬가지로 미인도를 즐겨 그리는데 역시 부부인만큼 두사람의

화풍이 거의 많이 닮았습니다.

 

이쯤에서 진숙분의 작품들을 보시죠. 중국 배우뿐만 아니라 군데 군데 보시면 한국 연예인이랑

일본 연예인이 다수 포진 되어 있는걸 알수 있을겁니다.












햐~ 찡하게 보셨쎄여~~ ^^

먼저번 올린 한국 미인도와 비교해 보세요

신고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데이비드 호[David Ho]

대만 출생

현재 캐나다에 거주

프리 일러스트레이터

http://www.davidho.com

호의 작품은 몽환적이면서도 어둠이 깔려 있는 묘한 세계입니다.

내면적 아우라가 넘쳐 나는 그림들이죠.

심미적인 요소를 구도로 인간 내면의 어둠을 표현합니다.

정말 포스가 느껴지는 호의 작품을 감상해 보세요.

참고로 여성적 느낌이 강한 그림인데 호는 남자입니다.

 

 







































 


왠지 아우라가 팍팍 느껴지는 그림들이네요.

갠적으로 이런 음침한(?) 느낌의 그림을 선호하는 편이라...ㅎㅎ...

 
신고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