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시미술 또 하나의 거장 Kris Kuksi

 

지슬라브 백진스키(Zdzislaw Beksinki)가 환시미술의 창시자라면

크리스 쿡스(Kris Kuksi)는 환시미술을 완성한 사람이라고 칭송할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 보시면 지슬라브 백진스키의 작품세계와 자세한 설명이 된 포스팅이 있으니

꼭 찾아서 관람(?) 하시기 바랍니다.

제가 포스팅 한 글중에서 보통 10개중 9개는 쓰레기인데 그 중 한 개 정도가 읽을만한 포스팅이라고 생각하는데

그 한 개에 해당 하는 포스팅이 바로 이 포스팅 정도일겁니다.

카테고리 인물란에 소개하는 인물중에서 몇손가락 안에 드는 아주 찡한 분이시죠.

물론 자신의 성향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어디까지나 여긴 제 블로그이기때문에 제말이 곧 법인 공간이라서.. ^^ 케케...

원래가 환시미술이라든지 초현실주의 작품을 워낙에나 좋아 하는 사람이라서..

이런 작품 보면 침을 줄줄 흘리거나 거시기 지릴 정도로 좋아라 한다는... 험험...

 

 
크리스 쿡스 Kris Kuksi


1973년 3월 2일생 미국 캔사스 태생

환시미술, 초현실주의 작가
 
크리스 쿡스의 작품은 꼭 입체 3D 형상을 닮아 있는데

이런류의 작품을 아상블라주(Assemblage)라고 하며 조형미술의 발전적 형태라든지 진화형태라고 보시면 됩니다.


이런 아상블라주의 작품의 공통적 특성은 너무나 세밀하고 정교하고 완벽을 추구한다는 것이죠.

마치 실제 존재하는것 같은 착각을 들게 만들정도라서 대단하다라는 말은 솔직히 부끄러운 칭송어이죠.

 

기거아시는분은 아시겠죠? 에일리언 아버지 되시는분

그런 기거와 비교해도 좀 비교하기 그렇지만 제가 워낙 좋아하는분들이시라..

 


그로테스크라는 단어의 실존적 표현체라고 해도 완벽할 만큼의 작품을 쏟아 내는 분이시죠.

기괴함. 몽환적인, 환상적인, 임펙트가 확 와 닿는 그런 조각 작품들이죠.

 


대개가 그렇듯 이런 기괴하고 그로테스크한 작품을 만드는 사람의 정신세계는 정말 오묘함을 떠나..

뭐랄까 함부러 다가갈수 없는 이상한 공포감을 준다고나 할까요?

환시미술의 창시자 백진스키만 보더라도 그렇죠. 어린나이에 폴란드에서 2차 세계대전의

그 지옥을 두 눈으로 봤으니 삶과 죽음 그런 가혹한 환경을 직접 피부로 체험 했으니

후일 작품 세계관을 보더라도 기괴하고 흉측하고 후덜덜한 것이죠.

 

크리스 쿡스 Kris Kuksi도 평범한 예술가는 아닙니다.

3남중 막내고 아버지는 알콜중독자(친아버지도 아니고 양아버지임)고

어머니는 막노동일꾼이었죠. 지독한 가난함에서 오는 순수한 물질적 욕구와

두 형제에 의한 각박한 시달림, 술주정꾼 양아버지의 괴롭힘? 이런 환경속에 살았습니다.

그의 정신세계가 어떻게 형성이 되어 갔는지 대충 짐작이 가실겁니다.


후일 크리스의 작품에는 어린시절 형성된 그의 가치관이랄까 자아의 조각들이 묻어 나오죠.

그로테스크함의 그 환상적인 환시적 요소와 탐미적인 시선을 가지고 끌어오는 탐욕의 추악한 모습들

그리고 그런 탐욕에 젖어 드는 인간들의 나약한 모습들. 크리스는 그런 인간들의 추악한 모습의 껍질들을

모조리 벗겨 내고 싶은 심정이었겠죠. 작품에서 거진 해골들이 가득한것은 더 이상 벗겨낼수 없을 정도까지

벗겨 내다 보니 남는건 해골뿐이었으니까요.


이 얼마나 아름답고 멋진 작품입니까? 말로 표현 못할 인간 내면의 죄악들이 그대로 까발려 지는듯한 느낌입니다.

환시미술이 왜 환시인고 하니 작품을 보는 사람마다 다 다르게 의미를 부여하고 또 자기만의 착각에 빠져 들기 때문이죠.


작품을 보는 순간 당신이 느끼는 환시는 어떤것이었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