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na Leer가 디자인 한 이 심플한 티백은 한 마리의 노랑 나비가

티컵에 살포시 앉아 있는 이쁜 모양새를 연출 합니다.

홍차 티백이기때문에 우러나는 홍차의 색상이 마치 나비를 유혹하는

꽃과 같습니다. 홍차가 우러나는 동안 시각적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는

아름다운 티백입니다.






★권정주/윤성문이 디자인한 티 다이버입니다

이 차 여과기는 다이버는 한국 고유 다이버 모양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합니다.

밖으로 거치하는 산소통에 추를 넣어 이상적인 균형감을 유지합니다.

홍차나 녹차를 우리는데 아기자기 장남감 같은 이쁜 여과기입니다.





★Gordon Adler가 디자인한 여과기 타이타닉

타이타닉호 100주년을 기념해 만든 작품입니다.

스테인레스 스틸로 제작 되었으며 보통 티백을 잡아 주는

역활을 하며 직접 차를 우려낼 수도 있습니다.

찻잔속의 티백이 타이타닉호가 가라앉던 그 장면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홍차로 인해 붉게 물든 차와 대비되어 묘한

느낌을 연출 하네요.





★심플한 디자인의 티 스틱

기본에 가장 충실한 디자인과 효율성을 지닌 티 스틱입니다.

차를 우려내기에 가장 이상적이고 적합한 디자인을 따르고 있습니다.

찻잎을 따로 모아 담는 수고스러움 없이 차통에 스틱을 삽입하고 철망을

살짝 아래로 내리면 적당량의 차잎이 담기게 됩니다. 그 상태에서

우리기만 하면 끝. 편리성을 강조한 심플 디자인의 티 스틱입니다.





★엘로우 서브머린

귀엽고 정말 장남감 같은 여과기입니다. 어떤 용도인지는 굳이 설명할 필요 없이

부합이라는 단어가 가장 잘 어울리는 디자인이라 하겠습니다.

마시는 즐거움에 앞서 보는 즐거움이 있는 옐로우 서브머린




★차 여과기 T-MAN

사람 형상의 차 여과기입니다. 따뜻한 물에서 온수욕을 즐기는 듯한 모습입니다.

양팔은 거치대로 이용됩니다. 차가운 스테인 재질이 이질적이면서도 친근한

느낌이 듭니다.




★아르헨티나의 디자이너 Pablo Matteoda의 작품

딱 가지고 싶은 디자인의 여과기입니다. 상어 등 지느러미가 인상적인 디자인으로

보는 즐가움의 효율성이 극대화된 작품입니다.



 

ETC>>>>>> 차를 즐기는데 도움이 되는 멋진 유용한 제품들~~

 

 

★티백 압착기

말 그대로 압착기. 티백에 남아 있는 단 한방울의 차도 빨아 드시겠다는 의지를

지닌 사람들에게 안성 맞춤형 제품. 마지막 한 방울까지...




★티 타이머

음, 이 차는 얼마나 우려나 하지? 마냥 시계를 보며 타임을 잴수는 없겠지요?

시간관념이 투철한 당신을 위해 탄생한 제품 일명 티 타이머입니다.

우려내는 차의 종류에 따라 적합한 시간이 셋팅되어 있습니다.

선택된 타임이 되면 펭귄 주둥이가 들려지면서 티백을 건져 올리게 됩니다.

이제 차를 마실 시간이 되었다고 알려주는 것이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거진 매일 녹차를 마십니다.


일회용은 아니고 말린 녹차잎을 찻잔에 우려내서 마시고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리는 티백은 일회용 티백들로서


아이디어 만큼이나 재미있는 디자인의 티백입니다.


 

 

▒ 크리스마스 티 박스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살린 티 박스입니다.
상자 자체의 디자인은 크리스마스 트리이고
티백은 산타와 썰매를 끄는 루돌프 사슴이군요.
개별로 하나씩 뽑아 쓸수 있도록 되어 있으며
양팔은 컵 지지대 역활을 하도록 디자인 되어 있습니다.






 

▒ 담배갑 티백


차를 즐기려는 이유중 하나로 담배를 줄여 보려는 사람이 많습니다.
커피는 오히려 담배를 부르지만 좋은 티는 담배를 멀리 할수 있게 만들거든요.
하지만 이 티백을 보면서 건강을 먼저 생각해야 겠지요?
실제 담배와 똑 같은 형태로 담배 한개피에 적당량의 녹차잎이 가공되어 있으며
뜨거운 물에 담배를 끊는다는 생각과 함께 푹 담궈 버리면
은은한 녹차가 우러 나온답니다. ^^;;





▒ Ineeka 티백

 

다르질링(홍차종류) 같은 티는 내용물이 생각보다 애법 많아요.
그래서 차를 우려낼때 시간이 좀 걸리죠.
하지만 이 티백은 상단 부분이 개방되어 있어 바로 뜨거운 물을
붓기만 하면 된답니다. 티 백 자체도 컵등에 확실히 걸려지게
디자인 되어 있어 차가 우러날 동안 느긋이 기다리면 되는 거죠.
더욱이 원하는 다른 종류의 찻잎이 있으면 첨가 하기고 싶답니다.






▒ tPod 티 박스


tPod의 티백은 귀여운 작은 종이 모형배로 되어 있습니다.
종이배를 물에 띄우듯 찻잔위에 띄워 놓으면 되는데요.
재미 있는 아이디어의 티백입니다. 눈으로 즐기고
혀로 느끼고 맛이 배가 되겠는걸요. ^^


 




 

 

▒ 티 포르테


Peter Hewitt(피터 휴잇)이 디자인한 감각적인 티백입니다.
자연의 그대로의 감수성을 담아낸 멋진 제품입니다.
홍차를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이만한 티백은 없을듯 하군요.
보는 즐거움, 마시는 즐거움을 동시에 느낄수 있도록 디자인된
멋진 티백입니다.

 


 



 

▒ T 백


단어 그대로 T백입니다. 'T'형으로 디자인 되어 있어
간편하게 뽑아쓰는 티백입니다. 컵에 거치하기 편하도록 디자인 되어 있습니다.
실이 길게 주렁주렁 달려 있는것 보다 안정감 있어 보이네요.



 


 



 

▒ Tea To Go Sticks (스틱을 이용한 티)


차를 우려내는데 티스푼이 필요 없이 이 스틱만 잘 저어 주면 된답니다.
일반적으로 차가 우러나는 시간도 절약되고 마냥 기다리기 지루해 하는 사람들을
위해 자그마한 소일꺼리를 준다고나 할까요 ^^;;


 





 

▒ 헹거 차


이미지 그대로의, 설명이 필요 없는 헹거 티백입니다.
헹거의 이미지와 활용도를 그대로 가지고 온 디자인입니다.
옷걸듯이 티백을 걸어 둔다는 의미겠지요?


 

 


 



 

▒ Tea Stick Stirrer(뒤섞는 티 스틱)


홍차 스틱입니다. 사용자가 부담 없이 홍차를 즐길수 있도록 고안된 티 스틱으로
컵의 높낮이에 상관 없이 사용할수 있습니다. 가끔씩 티 스푼 대용으로
사용해도 좋다고 합니다.



 





 

▒ 조명 티 백


정말 멋진 티백입니다. 원리가 어떻게 되는가 하면 티백의 재질이 형광분자가 들어간
화합물로 되어 있어 물과 만나면 반응해서 형광 물질이 빛을 내는 원리입니다.
당연히 인체에는 아무런 해가 없답니다. 이런 홍차는 연인과 함께 즐긴다면 그만 이겠는데요. 
 


 


 



 

▒ 헹거 차


이미지 그대로의, 설명이 필요 없는 헹거 티백입니다.
헹거의 이미지와 활용도를 그대로 가지고 온 디자인입니다.
옷걸듯이 티백을 걸어 둔다는 의미겠지요?

 


 



 

▒ Herbal Tea Bags(허벌 티 백)


요것도 보시면 깜찍한 디자인입니다. 높은 바위산을 오르는 클라이머의 모습이
디자인 되어 있습니다. 눈으로 즐기면서 차도 마시는 1석 2조의 효과를 주는
상큼한 티백입니다. 






▒ 종이 접기 티 백


티백의 모양이 종이 접기로 만든 새같이 귀엽습니다.
일반적인 민밋한 디자인의 티백에서 이런 아름다운 새로 변형이 되니
보는 즐거움이 더 커지지 않습니까?

신고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가 일상에서 늘 접할 수 있는 티백 디자인입니다.

한잔의 차는 우리에게 여유를 즐길 수 있는 풍치를 줍니다.

그 한잔의 차를 위해 우리가 늘 쓰는 티백입니다만.

상당히 개성있고 또 효율적인 디자인의 티백과 인퓨저를 소개해 드립니다.

참고로 인퓨저는 쉽게 말해 차망입니다. 차를 우려내는데 쓰는 차망을 말합니다.

종이로 만든 티백과 같은 원리이죠.

 

 

상당히 개성있는 또 보는 즐거움이 아주 큰 상어 지느러미 모양의 인퓨저입니다.

마치 상어가 내 찾잔속에서 유영을 즐기는듯한 느낌을 주죠.

물에 동동 떠다니며 차를 우려 내죠. 아르헨티나 출신 Pablo Matteoda가 디자인한 샤키 인퓨저

 

 

 

 


 

Peter Hewitt가 디자인한 Tea Forte

피라미드형 디자인. 잎차의 디자인이 차의 풍미를 더해 주는 군요.

차잔과 함께 있는 세트를 구매하시면 더욱 시각적 풍취를 즐길수 있답니다.

정말 차라는 느낌을 시각적으로 훌륭히 대변해 주는 작품이네요.

 

 

 


 

WDARU사의 티백 Maum입니다.

전체적인 태백의 디자인은 버스에 탑승한 승객형과 온천욕을 즐기는 사람들입니다.

양팔을 벌린 사람들 덕분에 컵이나 찾잔에 올려 놓기 좋은 효율적인 디자인입니다.

보통 티백은 가느다란 실이 기다랗게 나와 축 늘어져 있지만 요건 컵을 양팔로 딱 지지 하고 있으니

더 안전하고 깔끔해 보이죠. 실용적이면서도 눈이 즐거운 티백입니다.

 

 

 


 

Wonsik Chae가 디자인한 Lighting 티백입니다.

라이팅 티백이라는 명칭에 걸맞게 물에 닿는 순간 옐로우톤은 아름다운 빛을 냅니다.

이건 시각적으로 정말 멋진 티백입니다.

다만 밝은 낮이 아닌 조금 어두운곳에서 연인과 함께 무드를 잡을때 환상이겠죠.

너무 아름다운 티백입니다.

 

 

 


 

역시 양팔을 벌인 사람 모양의 디자인

독일의 디자인 회사 Donkey Products에서 제작한 로얄 티백 세트입니다.

하하. 그런데 정장을 입은 신사분을 옷 입은채로 찾잔에 훅 빠트리기가 ^^..

 

 

 

 

 


 

후후. 딱 봐도 느낌이 오는 헹거 티백입니다.

요것도 약간 실용성이 좀 느껴지는 옷걸이 부분의 고리로 컵이나 찾잔을 고정 시킬수 있다는 것이죠.

다만 조금 불안하고 약간만 실수 하는 순간이면 퐁당할수도 있지만 말입니다.

하지만 보는 재미만은 보장해 주는 멋진 태백 디자인입니다. Soon Mo Kang 작품

 

 

 


 

러시아의 Natalia Ponomareva의 Origami 티백입니다.

종이새, 페이퍼 버드라는 티백이며 무엇보다 친환경적인 티백이라고 합니다.

물과 새라...

 

 

 


 

아주 개성이 묻어나는 지퍼 티백입니다.

찻잔과 너무 잘 어울리는 디자인이죠. 이것 찾잔과 함께 해야 차 맛이 더 날껄요? 아마...^^

보는 눈을 즐겁게 해주는 멋진 디자인입니다.

 

 

 

 


 

훗. 애연가들이 좋아 할만한 디자인입니다.

물론 진짜루 담배가 아니고 티백입니다. 단지 담배와 같은 모습일 뿐이죠.

담배 그만 태우시고 차나 드시라고... ^^;;

 

 

 


 

참 딱 부러진 간결한 디자인의 티백입니다.

하지만 간결하다고 다 그런것은 아니죠.

자세히 보시면 일종의 공기펌프가 내장되어 있어 빙글 빙글 젖지 않고 위 펌프만 눌러주면

공기가 아래로 이동하면서 빠져 나와 뽀글 뽀글 뿜어져 나온데요.

 

 

 


 

어찌 보면 조금 그럴수도 있지만 정말 재미난 티백중에 하나입니다.

뭐. 딱 봐도 정감이 가시는 종이배 티백입니다.

물론 찻잔위에 종이배를 띄우시면 되구요. 이놈을 즐기기 위해서는 좀 넓은 찻잔일수록 좋겠지요.

 

 

 

 


 

INEEKA 티백. 왜 모양이 그래서 잉카 티백인가요.

요건 거름망처럼 생겨서 각종 차재료를 원하는대로 넣고 푹 우려 낼수 있답니다.

차를 좀 과하게 좋아하시는분이 좋을듯.

그리고 마른 차잎을 직접 우려 드시는분에게도 환영 받을듯 하네요.

 

 

 


 

스틱 티백입니다. 중국인 Michaella Chung 의 디자인.

이 티백의 좋은 점은 무엇보다 흔들기가 편하다는것이죠.

차를 우려낼때 간편하게 젖기 너무 편하다는것. 어찌보면 실용적인 디자인이라 할 수 있네요.

다쓰고 버리기 아까울 정도네요...^^

 
신고

'신인평 광고세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지하철  (0) 2011.01.27
재미있는 입체옷  (0) 2011.01.26
멋진 아이디어의 티백과 인퓨저 디자인  (0) 2011.01.25
기발한 USB디자인  (0) 2011.01.24
플로피 디스켓?  (0) 2011.01.24
세계의 다양한 맨홀 뚜껑  (0) 2011.01.22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