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R.기거의 5번째 시간입니다.

오늘은 HR.기거의 미발표 작품을 묶어 만든 22장의 타로카드입니다.

저도 타로카드를 구사할줄 알고 어느정도 볼줄 아는데

이런 타로카드 참 레어템이죠. 타로카드 수집가들에게는

환장할만한 템이죠. 2000년에 마지막으로 프린팅된후 절판되었죠.

타로카드는 모두 78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22장의 메이저와 56장의 마이너카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기거의 작품으로 메어저 22장을 만든겁니다.

당시 기거는 타로카드 디자인 전부를 의뢰를 받았으나

시간이 여의치 않아 자신이 가진 작품중 미발표된것을 추려

22장의 메이저를 만든것입니다. 마이너까지 만들어 풀텍이면

환상적이겠는데 그나마 메이저만이라도 감사할뿐이죠.

오늘은 타로카드를 보여 드렸고 내일은 기거의 미공개 작품과

연습용 스케치등 다양한 작품을 소개하고 마무리 짖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HR.기거의 4번째 시간입니다.

여러분에게 기거의 작품을 좀 더 보여 드리고자 지루하지만 몇 편이상으로

이렇게 포스팅하고 있습니다.

약간은 거부감이 느껴질만한 작품도 다수 있으나 이런 세계도 있구나 하고

생각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오늘은 본론으로 바로 들어가서 작품 설명 드리겠습니다.

소개하는 작품은 순서별로

'New York'

'Passagen'

'Poltergeist II'

'Third Dimension'

'Tourist'

'Victory' 이상입니다.

HR.기거에 대해 소개하는 자리인만큼 되도록이면 많은 작품을 보시라고

작품위주로 포스팅을 해드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보는 사람의 관점에 따라 불편하고 기분이 기괴, 신랄할수 있습니다.

특히 조금만 삐딱한 시선으로 보면 성적인 부분이 특히 거슬릴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HR.기거의 3번째 시간입니다.

여러분에게 기거의 작품을 좀 더 보여 드리고자 지루하지만 몇 편이상으로

이렇게 포스팅합니다.

약간은 거부감이 느껴질만한 작품도 다수 있으나 이런 세계도 있구나 하고

생각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R.Giger / Hans Rudolf Ruedi Giger · 스위스 · 1940

 

그동안 기거에 대해 어느정도 설명을 해 드렸으므로 이번에는 그의 작품 위주로

감상하겠습니다. 워낙 많은 관계로 대략 50장 내외로 계속 올려 드리겠습니다.

이번 포스팅을 통해 기거에 푹 빠져 보십시요.

많은 작품을 모두 소개해 드릴수 없어

발표된 작화집 위주로 몇 장씩 발췌해서 나열했습니다.

너무 성적인 묘사가 적나라한 사진은 당연히 제외 했습니다.

작화집과 영화미술관련 그리고 기거는 록,메탈에 관심이 많아 자켓 디자인도 다수 했었습니다.


소개하는 작품은 순서별로

'Biomechanical Landscape'

'Biomechanoids'

'E.L.P'

'Erotomechanics'

'Landscapes'

'Necronomicon' 이상입니다.

내일도 여러가지 작품들을 또 올려 드리겠습니다.

HR.기거 특집이라고 생각해 두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HR.Giger / Hans Rudolf Ruedi Giger · 스위스 · 1940


기거가 참여한 작품중에서 유명한 것은 에일리언, 시피시즈, 최근의 프로메테우스등이 있고

에일리언으로 아카데미 시각효과상을 받았죠.


기거는 인간의 신체에 매우 집착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이는 기계와 합성을 통한 매우 기괴한 작품을 낸다.

인간의 신체와 기계 변형된 해부학적 기괴한 모습은 악마의 모습과도 같으며

인간이 넘어서는 안되는 결여된 내면의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 낸다.

기거의 이런 바이오메케노이드는 그가 품고 있는 내면의 세계를

현실로 이끌어내는 매개체가 된것이다.

실제로 기거는 자서전에서 밝히기를 유년기는 어둡고 성적인것에 일찍 눈을 떴다고 한다.

이성에 집착해서 유치원때 별명이 레이디 킬러. 스토킹 수준이었다고..

기거가 미술에 눈을 뜬것은 학교에 입학해서 만난 바이저라는 미술선생 덕분이었다.

그런 유년기의 경험이 기거의 작품에 고스란히 묻어 나온다.

어찌 보면 외설적인 모습의 작품이 많기때문에 올리기 힘든 작품도 많다.

특히 자신의 첫번째 부인을 모델로 한 작품에서는 성적인 매커니즘이 확 풍겨 나온다.

오늘은 기거의 작품중에서 영화와 관련된 작품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기거하면 뭐니 뭐니해도 에일리언입니다.

이 에일리언 디자인에 대한 비하인드스토리가 있는데

기거는 악몽을 자주꾸기로 유명합니다. 이 악몽덕분에 종종 괜찮은 작품을 만들어 내는데

한날은 악몽속에서 악마를 만났는데 잠에 깬 기거는 그 악마를 그려냅니다.

그것이 에일리언의 모델이 된것이죠.

그리고 기거는 크툴루신화에 많은 관심을 가졌고 그의 작품 곳곳에 그런 향취가 묻어납니다.

후에 크툴루신화와 네크로노미콘에 대해 한번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HR.Giger / Hans Rudolf Ruedi Giger · 스위스 · 1940

HR 기거에 대해서 한번 다루어 볼려고 준비만 하다가 이번에 마음이 당겨서

한번 풀어 보려고 합니다.

후.. 기거 아시는분은 아실테고 모르시는분도 상당히 많으실겁니다.

초현실주의 그 근본에 서 있는분이시죠.

이전에 지슬라브 벡진스키에 대해서도 포스팅 했었는데 그분과 함께

양대산맥이라 일컬어집니다.

가장 쉽게 말해 영화 에어리언속의 에어리언의 창시자라고 할수 있죠.

HR 기거에 대해서 말하자면 끝도 없기 때문에 몇 편 나누어 기획했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장르(?)의 거장이기도 해서 그 만큼 소장 사진도 많습니다.

 

기괴함.

그로테스크함.

환상주의.

몽환적 세상.

내면적 두려움.

환타스틱 리얼리즘.

바이오 메커니즘.

 

이 모든것이 HR기거를 이야할때 거론 되는 것들입니다.

1970년대 대작 'The Spell'과 'Passage Temple'은 세상에 나오자마자 충격을 몰고 옵니다.

인간과 인간아닌 생체의 묘한 조합으로 새로운 외계생명체를 묘사한 능력은

보는 사람을 충격속에 몰아 넣기에 충분했죠.

이를 바이오메커니즘이라고 부르는데 기거가 만든 최초의 장르입니다.


기거의 이런 작품이 쏟아지게 된 이유는 그의 유년시절로 거슬러 올라가야 합니다.

1940년 스위스 태생인 기거는 조용하고 수줍은 많고 아주 내성적인 아이었습니다.

이상하리만치 어둡고 탁한 분위기를 좋아했던 기거는 자신의 방과 집안 곳곳을

괴기스러운 그림으로 장식하기를 좋아했고 약사였던 아버지의 의학적 모형물들,

특히 인간의 두개골 모형에 집착했다고 합니다.

아마 유년기에 접한 이런 의학적 모형들이 기거의 내면세계를 직접 자극했다고 봅니다.


외모 콤플렉스와 부끄러움이 많은 성격, 내성적 성격 때문에 주변 아이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항상 외톨이로 지냅니다. 그렇게 불안한 유년기를 보냈고

취리히에 있는 응용미술학교에 진학합니다. 아마도 어린시절부터 그림에 소질을

보였기에 미술학교를 진학했고 산업디자인 조각을 전공합니다.

그때 프로이드의 꿈에 관심을 가지면서 더불어 초현실주의에 눈 뜨게 됩니다.

전공이 조각이었던 만큼 그림은 거의 그리지 않았는데

어느날 찾아온 불면증과 악몽에 시달려 그 치료차 그림을 그리게 됩니다.

당시 처방의 일환으로 그림치료를 병행했기 때문에 그때 그림 치료를 하면서

그려된것들이 지금의 HR 기거를 탄생시킨 계기가 되었죠.

기거의 이야기는 다음편으로 가고..


몇가지 작품을 보면서 어떤 느낌이 오는지 감상해 보세요

참고로 기거의 작품은 가학적인 느낌의 그림도 많고 성적인 그림도 많습니다.

이번에 추린 그림들은 두서없이 눈에 들어 오는것만 몇 장 골랐습니다.

다음편부터 주제별로 사진을 올려 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나 할러웨이·Zena Holloway·바레인 태생·1973·UK Underwater Photographer

 

태생은 바레인이지만 영국출신이며 여성수중사진작가중 한 명입니다.

수중촬영을 전문으로 하며 여성으로써는 세계에서도 몇 안되는 직업입니다.

여성 최초로 수중촬영을 시도한 분이기도 합니다.

청소년기에 스쿠버다이빙에 취미를 가지면서 18세 이후 스쿠버다이빙 지도자를 지냅니다.

가르치는 학생들의 수중속 움직임을 스냅사진으로 담아 내다

경험치 축적후 전업 사진작가로 레벨업합니다. 어릴때부터 스킬트리를 잘 탔고

한 우물만 판 결과 마스터 레벨에 도달한것은 물론 자금도 많이 벌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피에르 매터 Pierre Matter 프랑스 1964

피에르의 작품은 스팀펑크 분위기가 물씬 물씬 풍겨납니다.

소재가 청동이라 금세라도 증기를 뿜어내며 움직일것 같습니다.

 

고딕한 고대의 분위기와 중세시대 증기기관의 폭발적 뜨거운 느낌이 작품 곳곳에서 묻어나옵니다.

작품의 스케일 또한 거의 1:1 스케일 느낌이라 보는 이로 하여금 경외감마저 들게 합니다.

 

주 재료는 금속으로 구리, 청동, 황동, 철, 스테인레스 스틸로 다양하며

용접하거나 리셋으로 이어나가거나 나사나 볼트로 조여줍니다.

금속 성형된 청동의 틀에 여러가지 조각을 붙여 나가는것이 마치

사이보그를 조립하는것과 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고대의 미노타우르스가 청동으로 재 탄생된것 처럼 고대의 신비한 창조적 세계가

우리의 눈앞에 펼쳐집니다.

 

피에르의 홈페이지를 방문해 보시면

시대별로 분류된 멋진 작품을 감상하실수 있습니다.

 

http://pierrematter.com/

 

거대한 증기의 힘이 느껴지는 멋진 작품들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Jared krichevsky

CG 디자이너

주로 게임 원화 디자인

우리가 잘 아는

ID, UBISOFT에서의 CG디자인

퓨처라마의 디자인

디시 코믹스와 마블에서도 CG를 그리고 있다.

 

제라드의 작품은 기괴하면서도 무게감 있는 디자인이 압권이다.

판타지식 S/F류의 혼돈의 공포감을 잘 표현하고 있다.

미지의 존재에 대한 공포 그리고 기대감을

한 장의 일러스터로 대리만족을 준다.


http://jaredkrichevsky.blogspot.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혜경

돌하우스(Dollhouse) 아라(Ara)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아라는 순수 우리말로 바다를 뜻한다고 하네요.

http://www.dollhouseara.com

 

미니어처를 전문적으로 제작하고 있는데

섬세함과 아기자기한  감각이 장인이라고 불러도 무방할만큼

탄성이 절로 나옵니다.

 

사물의 이해도는 물론 구성면에서도 환상적이라는 표현을 써도 아깝지 않네요.

인물편에서 늘 우리나라 사람을 소개할때가 가장 좋으네요.

 

무언가 좋아하는것이 내 삶의 목적에 될때 가장 빛이 나는 법이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편에 이어 이번에는 크리스 쿡시의 페인팅화와 드로잉화 중심으로한 작품들입니다.

 

딱 보면 정신세계가 요상한? 기이한? 제대로된 사람인가 하는 정도이죠?

음...

따지고 보면 역시나 이럴때쯤 등장하는 어린시절 이야기...

 

삼형제중 막내에 아버지는 알콜중독자 그것도 친부가 아님

어머니의 수입에 의존해 생활해야 했는데

어머니쪽도 하는 일이 딱히 옳바른 일이 아니었다고.. 대충 이해 하시길..

위쪽 두형제도 친절한(?)편이 아니었던듯...

 

그런 환경속에서 약간은 정신적인 무언가가 있었겠다고,,,,,

지슬바르 벡진스키는 2차 대전의 참혹한 환경속에서

환시 미술을 창조했다면...

 

쿡시는 우울한 어릴적 가정환경이 작품을 만들어 내는 기반(?)이 되었다고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