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재주'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8.27 삼재풀이의 의미와 절차
  2. 2009.08.27 삼재(三災) 팔난(八難)
  3. 2009.08.25 삼재주(三才呪)

삼재풀이의 의미와 절차

세상의 모든 것은 마음에서 결정된다. 삼재에 해당되는 사람은 대부분이 예상하지 못한 재액(災厄)을 당할 수
있으므로 항상 근신(勤愼)하고 적선(積善)하는 자세로 자신의 수행에 힘쓰며 일상생활에 성실하게 임해야 한다.
이렇게 삼재가 드는 해에 해당되는 사람이나, 묵는 삼재에 해당되는 사람 또는 삼재가 나가는 해에 해당되는
사람이 삼재풀이 의식을 행하는 것이다.

삼재가 시작되거나 삼재 중에 일어난 재해(災害)를 피하거나 해소하기 위한 비방(秘方)이 필요하다고 생각되어
행하는 삼재풀이는, 어린아이나 본인이 할 수 없으면 치성을 대신해주는 제관(祭官)이 행해도 된다.
삼재풀이는 입춘(立春)날이나 정월 초하룻날부터 정월 보름 사이에 吉日을 택일하여 삼재풀이 의식을 행하는데,
예로부터 정월의 첫 호랑이날(寅日)이나 말날(午日) 또는 보름날 행하는 경우가 많다.


제물(祭物)과 상차림

* 백미 1말 : 현금으로 대신 올려도 되는데, 현금으로 올릴 경우 햅쌀 한 그릇과 함께 놓는다.
* 정화수 : 3그릇
* 떡 : 팥시루떡, 절편, 인절미
* 오곡밥 3그릇
* 적과 전 : 동태전, 육전, 두부전, 꼬치전, 산적 등
* 나물 : 고사리나물, 시금치나물, 무나물, 도라지나물, 숙주나물, 고비나물
* 과실 : 대추, 밤, 감, 배, 사과, 바나나, 수박, 참외, 딸기, 토마토, 포도, 밀감 등
* 조과 : 약과, 다식, 강정, 사탕, 팔보, 옥춘 등
* 술 : 청주(淸酒) 또는 맑은 술 1병
* 촛대 2틀, 향로, 향
* 팥 또는 오곡(五穀), 오색실
* 북어 1마리
* 삼재가 든 사람의 속옷 한 벌 : 생년월일과 이름을 기재한다. 속옷에 삼재부적을 넣어 북어를 감아 싼다.
* 부적(符籍) : 부적은 '삼재소멸부' '옥추부' 등을 준비하여 1매는 속옷에 넣은 후 태워버리고, 
   1매는 몸에 지니고 다니도록 한다.
* 소지(燒紙:불태우는 종이) 3장 : 1인 기준 3장이므로 2인이면 6장을 준비
* 한지(韓紙)로 만든 버선본 8개

※ 한지(韓紙)로 버선본은 8개를 만들어 대나무에 붙이거나 끼워서 쌀에 꽂아 세워둔다.
천관조신 삼재소멸 (天官曺神 三災消滅)
지관조신 삼재소멸 (地官曺神 三災消滅)
수관조신 삼재소멸 (水官曺神 三災消滅)
화관조신 삼재소멸 (火官曺神 三災消滅)
년관조신 삼재소멸 (年官曺神 三災消滅)
월관조신 삼재소멸 (月官曺神 三災消滅)
일관조신 삼재소멸 (日官曺神 三災消滅)
시관조신 삼재소멸 (時官曺神 三災消滅)

삼재풀이 순서와 마무리

* 정결(貞潔)한 자세로 제상(祭床)을 차린 뒤 고사(告祀)의 순서를 참고하여 진행한다.

* 분향강신(焚香降神) : 삼재풀이를 처음 시작할 때 신(神)을 불러 모시는 순서로 분향(焚香)은 향을 살라 하늘에
있는 성주(城主)를 비롯한 신들이 그 향기를 타고 오시라는 상징적인 뜻으로 주위를 깨끗하게 하고 경건한 마음으로
임한다는 뜻이 담겨져 있다.
제상(祭床)의 향로 앞에 북향(北向)해 읍(揖)을 하고 꿇어앉아 향촉(香燭)을 사른 후에 삼배(三拜)한다.
제관(祭官) 즉 주제자가 있으면 제관과 제주(祭主)가 같이 3배를 하고, 제주만 있으면 제주 혼자만 분향 3배 한다.

* 강신뇌주(降神 酒) : 뇌주( 酒)란 향기로운 술을 땅에 부어 축축하게 하여 지하에 있는 터주대감이 술기운을
통하여 감응하도록 하는 절차로서, 분향은 불로서 양(陽)인 하늘을 향하고, 술은 물로 음(陰)이 되니 땅의 신에
고하여 동시에 강림(降臨)하도록 하는 것이다.
술잔에 술을 따라 상위에 올려놓았다가 내린 뒤에 잔을 들어 땅바닥에 3번으로 나누어 비운 뒤에 주제자(主祭者)와
제주(祭主)는 삼배를 한다.

* 참신(參神) : 참신이란 참여한 인원이 다같이 신(神)을 뵙는 절차로서 모두 삼배를 한다.

* 독경(讀經) : 천수경이나 반야심경 등을 봉송
또한 민속(民俗)과 무속(巫俗)에서 쓰이는 정심경(淨心經), 부정경(不淨經), 성주경(城主經), 안택경(安宅經),
지신경(地神經) 등을 낭송한다. 1번만 낭송해도 좋고 여러 번 (3회, 6회, 9회 등) 낭송해도 좋다.

* 첫잔과 축원(祝願) : 독경(讀經)이 끝나면 제주(祭主) 또는 삼재(三災)에 해당하는 사람이 술을 따르고 절을 한다.
   술을 따르고 절을 하기 전에 먼저 꿇어앉아 삼재경(三災經)을 낭송한 뒤에 삼배한다.
* 소지(燒紙)를 태운 후 삼재가 든 사람을 세워놓고 오곡을 뿌리면서 잡귀(雜鬼)를 쫓아낸다.
* 속옷을 감은 북어를 머리가 문밖으로 향할 때까지 던진다.
* 삼재풀이 축원이나 살풀이 축원을 한 후, 북어를 감았던 속옷과 부적을 태우고  북어 머리는 잘라서 버린다.
* 부적을 몸에 지니게 한다.
* 뒷전을 풀고 쌀 위에 세웠던 버선본을 태우고 마무리를 한다.
* 제상(祭床)위에 올렸던 쌀이나 현금은 자신이 모르는 불우한 이웃에 보시(布施)함으로써 적선(積善)한다.

그 밖의 삼재풀이 방법

* 어린아이나 청소년의 경우, 달걀 3개에 삼재 든 사람의 생년월일시와 이름을 적은 후에, 집에서 가장 가까운
  삼거리 길에서 동네밖을 향하여 던져 깨트린다.
  이때 던지면서 '삼재팔난(三災八難) 다 물러가라!'고 3번 외친다. 이 방법은 성인(成人)이 해도 된다.

* 삼재든 사람이 장년(50세 이상)에 해당하면, 동짓날 까치집을 떼어 화장실에 두었다가 입춘날 아침에 마당
   가운데서 불로 태운다. 날짜는 길일(吉日)로 택일해서 해도 된다. 이때는 삼재경(三災經)을 외우며, 불타고 남은
   재를 집 사방에 뿌린다. 집주위에 뿌리기 어려운 경우에는 집안의 화분 등에 물로 타서 뿌려도 된다.
 

★ 삼재는 개인이 소멸하기는 어렵다. 위에 기재된 방법 말고도 삼재부적을 삼년동안 매해년마다 해당되는 삼재를
소멸하고 태우기를 세번 반복함으로 인해 삼재를 소멸하는 부적소멸법만 해도 된다. 실제 삼재는 동짓날부터 개인의
길일을 택해 하는 것이 좋으며 악살을 함께 소멸해주는 것이 더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삼재소멸에 드는 비용을
아까워하다 그 수십배 수백배 그 이상의 물질적 손해와 정신과 생활의망가짐을 생각한다면 결코 삼재를 우습게 볼
사항이 아니라고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주술과 부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장가호부"  (0) 2009.08.27
재운을 쌓는 부적  (0) 2009.08.27
삼재풀이의 의미와 절차  (0) 2009.08.27
호랑가시나무 주술  (0) 2009.08.27
집에서 나쁜 기운을 없애주는 주술  (0) 2009.08.27
위험과 나쁜 기운을 쫓아주는 부적  (0) 2009.08.27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삼재(三災)란? 

  재는 누구를 막론하고 12년 중에 1회씩 돌아오며, 1번 오면 3년간 머물러 있다. 첫 1년은 드는 삼재(입삼재-入三災), 
다음 2년째는 머무르는 삼재(체삼재-滯三災), 그다음 3년째는 나가는 삼재(出三災)라고 칭한다.

이 삼재 중에는 관재구설.재산손실.사기.도적.송사.질병.가정불화.이별.실패 등의 재난을 초래하며, 특히 삼재 중에는
상복(喪服)을 잘 입게 되는데, 한 집안에 3인 이상이 삼재에 걸리면 집안 식구가 사망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친.인척이
사망하여 상복을 입게 됨을 많이 경험하고 있다.

삼재(三災)라 함은 3가지 재앙을 뜻하는 것인데, 그 3가지 재앙이란 천재(天災)와 지재(地災)와 인재(人災) 를 뜻하는 말이다.

천재(天災)란 하늘의 재앙이란 뜻으로 수재(水災) 한재(旱災) 등이니, 홍수로 실족(失足)하여 사망하거나 전답.건물 등이
물에 힙쓸려 떠내려가거나 가옥침수로 물 난리를 겪는 등의 수재와, 가뭄으로 식수난 혹은 농경수. 공업수. 발전수량 부족등의
한재 등이 천재에 해당한다.

지재(地災)란 땅 즉, 지역적으로 일어나는 환경의 재앙으로 교통사고. 화재. 지진 등이니, 조그마한 소형사고를 비롯하여
인화물(引火物) 폭발사고나 건물 및 다리의 붕괴로 인한 대형사고. 생년월일에 따른 불길한 운수 등은 지재에 해당한다.

인재(人災)란 사람으로 인한 재앙이니, 악인상종으로 일어나는 도적.사기.송사.납치.감금 등은 인재에 해당한다. 

그런데, 흔히들 이 삼재를 삼재팔난(三災八難)이라고 칭하는데, 삼재는 이상의 설명과 같고,
팔난(八難)은 다음과 같다.  

기(飢). 갈(渴). 한(寒).서(暑).수(水). 화(火). 도(刀). 병(病) 즉,

군위란(君爲難) 신위란(臣爲難)
부위란(父爲難) 자위란(子爲難)
부위란(夫爲難) 부위란(婦爲難)
붕위란(朋爲難) 우위란(友爲難)
 
이상의 여덟가지 어려움을 팔난(八難)이라고 하는데 즉, 나라가 어지러우면,
임금노릇 하기도 어렵고 신하노릇 하기도 어렵다.
애비노릇 하기도 어렵고 아들노릇 하기도 어렵다.
지아비노릇 하기도 어렵고 처노릇 하기도 어렵다.
벗노릇 하기도 어렵고 친구노릇 하기도 어렵다.

이상의 3가지 재앙과 8가지 어려움이 있다고 하여 세칭 삼재팔난(三災八難)이라고 칭하는데,
우리민족은 이 삼재팔난(三災八難)이 들어오면 그와같은 액(厄)을 면하기 위해 삼재소멸부(三災消滅符)를
작성하여 몸에 지니고 또 침실의 출입문 위에 부착해 두고, 항시 삼재팔난에 관한 주의와경계를 함으로서
미래에 닥쳐올 재난을 사전에 방지하고 감소시키는데 노력하였던 것입니다.

다들 어머님이 삼재, 삼재라고 하실때 많이들 들어 보셨죠. 유교적 사상이 정립될 시즘에 중국의 음양호행과
결합하여 나온 것이 삼재입니다. 인간의 길흉화복과 명운을 점칠때 많이 보는 것이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재주(三才呪) - 수련자가 수행을 할 때 며칠간 소리내어 밤에 읽으면 그 지역 신계 책임자에게 신고하게 되어 잡귀들의 장난으로부터 보호를 받는다.

天之五行  動志象形 有象無形 春夏秋冬 四季地之五行 變化疑義機 有形無象 金木水火土人之五行 法極道理明 有象無形 無象有形 仁義禮智信

(천지오행 색동지상형 유상무형 춘하추동 사계 지지오행 변화의의기 유형무상 금목수화토 인지오행 법극도리명 유상무형 무상유형 인의예지신 이중 색동지상형 변화의의기 법극도리명)

수행시 자기자신에게 매우 집중하기 때문에 주위 환경(나쁜기)에 대해 무방비 상태가 됩니다.

음양오행에서 자신의 주위를 감싸고 있는 지신. 목신. 천신.등 주위의 신들에게 고함으로써

나쁜 음기로 부터 자신의 신체를 방어 하는 진언입니다.

산행이나 처음가는 길에 접어 들었을떄 한번 암송해도 좋습니다.

네자씩 끊어  외우되,  배에 힘을 주고 가장 길게 빼서 외운다.

 

이진언이 도교의 진언인지 밀교의 진언인지 정확히 알수 없었습니다.

전 도교쪽일거라고 생각합니다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오리엔탈매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자진언  (0) 2009.08.26
불교의 진언  (0) 2009.08.26
밀교의 진언법 / 주술  (0) 2009.08.26
도교계통의 주술  (0) 2009.08.26
인중법(引重法)  (0) 2009.08.25
삼재주(三才呪)  (0) 2009.08.25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