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잠든 새벽녘 이슬이 내려 앉습니다.

곤히 잠든 모든 생물 위로 말이죠.

풀잎위에 잠든 곤충에게도 이슬은 내려 앉습니다.

사진작가인 Miroslaw Swietek는 그런 이슬을 머금은 곤충의 사진을 정밀 촬영했습니다.

아름답다라는 표현을 써야 할지 시리다는 표현을 써야 할지

정말 여러 표현을 써야 할듯한 사진을 보여줍니다.

 

 

 

 

 

 

 

 

 

 

 

 

 

 

정말 생명의 신비는 오묘하고 진귀합니다. 그리고 자연이 만들어낸 무대로 정말 경이롭습니다.

늘 그렇듯이 말입니다. 우리가 보지 못하는 예술작품은 도처에 널려있답니다.


 
신고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맑고 투명하고 영롱한 이슬들..

그래서 미인은 이슬만 먹고 산다고들 비유하는구나.

 

신고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