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올해의 사진으로 뽑힌 보도사진 수상작들입니다.

 

 

◇ 이집트 대통령 사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대의 모습입니다.


 

 

 

 

◇ 유대인 정착촌 확대를 반대하는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향해 이스라엘군이 쏜 최류탄이 떨어지는 모습입니다.

 

 

 

 

◇ 한 관광객이 찍은 평양시의 모습입니다.


 

 

 

 

◇ 영국을 휩쓸었던 폭력시위때의 한 장면입니다.


 

 

 

 

◇ 미국 애리조나 피닉스시를 덮친 거대 먼지 폭풍의 모습입니다.

 


 

 

 

◇ 40년만에 최대 폭설을 맞은 시카고시의 한 도로


 

 

 

 

◇ 독립을 맞아 크게 환호성 지르는 남수단인들


 

 

 

 

◇ 한 사진기자가 우연히 촬영한 알레스카 오로라의 장관

 

 

 

 

 

◇ 삿포로 오쿠라야마의 스키점프대에서 활강중인 선수. 도시의 야경과 스카이라인이 멋진 장면을 연출해 주고 있다. 

 

 

 

 

◇ 지진으로 수많은 인명피해가 난 뉴질랜드. 매몰되었다가 극적으로 생환한 사람들의 기쁨에 찬 환호성.


 

 

 

 

◇ 우주로 힘차게 솟아 오르는 미국의 마지막 우주 왕복선인 아틀란티스호


 

 

 

 

◇ 갑작스런 조수해일로 관광객을 덮쳐 버린 첸탕강

 

 

 

 

◇ 대지진로 인한 쓰나미. 일본 미야코시를 덮친 대형 쓰나미.

 

 

 

 

◇ 캐나다의 커플. 시위대와 경찰이 대치중인 사이로 멋진 퍼포먼스를 연출하는 연인 한쌍


 

 

 

 

◇ 산페르민 축제. 모여든 군중들 위로 크게 점프하는 소의 모습.

 

 

 

 

◇ 3일간의 이슬람 집회를 끝내고 귀성 전쟁을 벌이는 방글라데시의 무슬람인들.


 

 

 

 

◇ 노르웨이 우타야섬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의 피해자들.


 

 

 

 

◇ 200여명의 사상자를 낸 중국의 고속철 사고


 

 

 

 

 

◇ 빈라덴 작전을 지휘하고 있는 백악관의 모습.

 

 

 

 

◇ 스페인에서 열린 루미나리아스 종교의식중 한 장면. 사람들은 불꽃이 말을 정화한다고 믿고 있다.

 

 

 

 

 

◇ 칠레 푸예우예 화산 폭발. 화산 폭발 당시 뿜어지는 사이오닉 스톰의 장면.


 

 

 

 

 

◇ 일본 야마다 마을. 지진으로 폐허가 된 모습.

 

 

 

 

◇ 올해 사이클 우승자인 알베르토 콘타도르. 투어드프랑스 경기중 관중에게 카운터 펀치를 날리고 있다.

 

 

 

 

◇ 대통령 사임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다 진압되는 그루지아 시위대


 

 

 

 

◇ 리비아 정부군을 공격하는 혁명군의 모습.


 

 

 

 

◇ 경제 위기로 초래된 그리스의 시위대와 경착의 충돌.


 

 

 

 

◇ 격추 당하는 리비아군의 전투기.


 

 

 

 

◇ 그리스 시위중 시위대가 던진 화염병에 맞아 불이 붙은 경찰.

 

 

 

 

◇ 아사로 사망한 아들의 이미에 입맞춤 하는 어머니 - 소말리아


 

 

 

 

◇ 미국 미주리주 조플린을 폐허로 만든 슈퍼토네이도

 

 

 

 

◇ 인도의 한 마을을 공포에 떨게 했던 식인표범. 당시 인도 야생경비대대를 공격하는 표범.

 

 

 

 

◇ 영국 윌리엄 왕세자의 결혼식

 

 

 

 

◇ 칠레 푸예우예 화산 폭발의 장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퓰리처상 수상전 2005년판.

한 장의 사진이 갖는 의미....

시각에서 감성으로 그리고 마음으로 느끼는 사진....

무엇을 위해 이런 사진을 남겨야 하는가?

단지 특종을 잡고 싶은 기자의 마음이던가?

아니면 그들의 아픔을 전하고픈 한 인간의 솔직한 바램인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4년도 퓰리처 수상 사진들입니다.

삶과 죽음은 어떤 차이를 가지고 있을까요?

무엇을 위해 그들은 하루 하루를 숨쉬며 살아 가고 있는것일까요?

내가 직접 당해 보지 않으면 당한 자의 진실을 절대 알지 못한다 !!

우리는 풍족한 현실에 푹 파묻혀 살아 가고 있지만

어느 한쪽 귀퉁이에서는 하루 하루 지옥과 같은 나날이 계속 되는 곳이 있습니다.

그들도 지금 우리과 같이 한 공간 아래, 한 하늘 아래 숨쉬며 살아 가고 있습니다.

돌아오면 우리도 비슷한 과거의 아품을 내재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지금 즐기며, 느끼며, 웃을수 있는 현실은

시련을 굳굳이 헤쳐 나간 민족성의 신화라고 해도 부끄럽지 않겠지요.

오늘날에도 그런 시련에 맞서 힘겹게 싸우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말이죠.

 

 

☞ 다소 혐오한 사진도 섞어 있으므로 주위를 요합니다. ☜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이 발명 된 후로 가장 큰 업적은

누가 뭐래도 역사의 진실된 장면을 오랜기간 남길 수 있다는 것이죠.

다음에 보실 사진은 2002년 퓰리처 수상작 사진입니다.

한 장의 사진이 얼마나 큰 파장을 일으키는지 잘 알려 주고 있습니다.

 

◈ 2002년 퓰리처 수상 사진

 

 

 

 

 

 

 

 

 

 

 

 

 

 

 

 

 


 

 

 

 



★ 2003년 퓰리처 수상작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98년, 2000년, 2001년, 퓰리처 수상작 사진들입니다.

사진 수집에 고생을 해서 사진에 담긴 해석을 곁들이면 좋겠지만

워낙 번역에 자신이 없어서 후일을 기약하고 일단 사진만 곁들입니다.

 

 

1998년 수상작 사진

 


 

 

2000년 수상작 사진

 

 

 

 

2001년 수상작 사진 - 흑백 처리한 이유는 잔인하기도 하고 피가 난무한 사진들이라..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퓰리처상은 미국의 저명한 언론인 J.퓰리처의 유산 50만달러를 기금으로 1917년에 창설되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가장 권위있는 보도, 문학, 음악에 관해 주어지는 퓰리처상.

우리에게는 사진으로 가장 와닿습니다.

한 장의 사진... 그 무엇보다 전달력이 좋은 매개체이기 때문이죠.


 

 

 

가장 첫번째 흑백사진은 1950년 한강다리폭파 때의 모습입니다. 정확히는 폭발 후 피난만들이

구조물만 앙상하게 남은 다리를 건너는 모습입니다. 퓰리처 수상작입니다.

두번째 사진도 너무나 유명하죠. 'Old Glory Goes Up on Mount Suribachi 1945'

세번째 사진은 전봇대위에 수리 작업중 동료가 감전당하자 인공호흡을 해 주는 모습입니다.

네번째는 유명한 베트콩 처형사진

다섯번째는 안전지대로 피신하는 가족(월남전 상황중)

여섯번째도 유명한 사진중 하나죠. 미국이 투하한 네이팜탄에 불탄 옷을 벗어버리고 뛰쳐 나온 소녀의 모습.

일곱번째는 일본 사화당 당주의 피살 현장 모습입니다.

여덟번째는 1958년 수상작으로 부재는 '경찰과 어린이'

 

한 장의 사진은 당시 현장의 느낌을 그대로 전해 줍니다.

그것이 공포일지라도, 즐거움일지라도, 슬픔일지라도 조금의 속임도 없이

있는 그대로를 전해 주죠.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년 퓰리처상을 받은 사진들입니다.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보도물이나 문학 음악에 한정해서 매년

수상작을 선정합니다.

수상분야는 보도, 문학, 음악 3종이고

컬럼비아대학 신문학과에서 주최합니다.

1918년 부터 시작되었으며 매년 5월 주기로 수상작을 선정합니다.

이중 보도부분은 뉴스와 보도사진 등 8개 부분을 수상하며

문학은 소설, 연극등 6개 부분 음악은 한해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친 1개부분을 수상합니다.

보도 부문에서 저명한 저널리스트인 J.퓰리처의 유산 200만 달러를 기금으로 1971년에 창설되었습니다.

죠셉 퓰리처는 미국 최고의 신문왕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으며 그가 남긴 유산 200만 달러를

기금으로 퓰리처상이 수상되는데 퓰리처상중에서도 가장 대중적으로 유명한 것이 바로 보도 사진이라

할수 있습니다. 한순간의 장면은 지구상 어떤 언어보다 더 확실한 전달력을 가졌습니다.

언어가 각기 다른 전세계 어떤 인종에게도 단 한장의 사진으로 수 많은 의미를 전달 시킵니다.

 

올해 2009년 긴급속보작 사진들로 퓰리처 수상작들입니다.

 

 

 

 

 

 

 

 

 

기아와 난민, 폭동, 학살, 기근, 질병 그리고 그 속에서의 인간의 삶.

21세기 아프리카만큼 인간의 희노애락이 묻어 나는 곳도 없을 것입니다.

대부분 속보부분의 수상작들은 아프리카입니다.

인간이 인간으로 보이지 않는곳. 삶이 가장 처절한 곳, 가장 치열한 다툼이 이는곳 바로

아프리카의 人입니다. 그들의 모습은 어쩌면 인류가 직면한 미래상일수도 있습니다.

 

퓰리처상 인물부분 수상작들입니다.

 

 

 

 

 

 

 

역시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인 오바마의 사진들이 대부분을 이루었군요.

속보 수상작과 인물사진 수상작들간에 묘한 이질감과 함께 아니러니컬한 분위기를 느낍니다.

같은 흑인으로서 완전 다른 삶을 살고 있는 것일테니까요.

내일의 생존을 위해 오늘을 기도하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과 한 국가의 최고 인물인 대통령이 된 사람.

비록 같은 흑인이지만 전혀 상반된 삶을 살고 있습니다.

오바마는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에 올랐습니다.

과연 그는 흑인이라는 인종을 어떻게 생각할까요?

헐벗고 굶주림에 하루에 수백명씩 죽어 나가는 땅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을테지요.

오바마는 과연 그들을 위해 어떠한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요.

그가 오늘 마시고 싶은 커피한잔을 참으면 아프리카의 흑인은 한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을겁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