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원된 안티키테라 기계의 모습
1901년 그리스의 잠수부들이 안티키테라 섬 앞바다에서 50m 깊이의 물 속에 가라앉아 있는 난파선을 발견했습니다.
차가운 물과 어둠 속에서 한번에 작업할 수 있는 시간이 5분 가량 밖에 되지 않아 그 속에 있는 물품들을 꺼내는데는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합니다.

보석, 금과 같은 물건들이 나왔지만 그 가운데 과학자들이 가장 놀랄만한 발견물은 톱니바퀴 장치가 내장되어 있는
알 수 없는 기계장치였습니다. 배가 만들어진 것은 B.C 87년경이고 난파된 것은 B.C 76년경으로 추정됩니다.
따라서 그 기계장치는 2천년도 더 된 물건이라는 계산이 나옵니다.

 


설계도면




엑스레이로 내부 투과 모습



복원된 모습

이것은 단순히 해와 달의 움직임만을 나타내는 것이 아닌 컴퓨터이기 때문입니다.
톱이바퀴를 제어할 수 있는 기어가 달려있어 그것을 손으로 돌려주면 상자 바깥에 부착된 문자반을 통해 해와 달,
행성들의 위치를 계산 할 수 있습니다.

이 장치를 통해 항해(출발시기의 결정 등등), 축제, 파종 시기를 정할 때 사용하지 않았을까 추측합니다.

지금까지 밝혀진 바로는 안티키테라의 기계 이후로 발견된, 이보다 더 복잡한 장치는 없었습니다.
13세기의 이슬람 달력계산기가 비슷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이는 자료가 있습니다만 그 역시 안티키테라의 기계만큼
복잡하지는 않습니다.

대체 2천년 전에 누가 이런 기계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준 것일까요?
그리고 그 이후에는 오히려 과학력이 쇠퇴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정말 극도로 발전했던 초고대문명이 있었으나 단절된 것일까요?



1959년 발표된 연구 자료의 일부 - 고대 그리스의 컴퓨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