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 2개 올리는데 몇시간이 후딱 뒤집어 지네요. ^^..

재미나게 읽으시고 스트레스나 푸세요 ~~


솔로몬의 열쇠에 들어가기 전에 필수적으로 습득해야 할 지식들입니다.
솔로몬의 소환술을 수련함에 있어 사전 필수 지식이라고 해야 할듯 싶네요.


솔로몬의 소환술은 간단하게 다음과 같이 구성된다고 할수 있습니다.
시전자(사제(스승과 제자)의 조합이 가장 많이 사용됨) - 각 소환술에 해당하는 기도문 암송
펜터클(소환의식에 가장 중요한 구성진식)을 정확하게 그려야 함.
각 소환술에 맞는 마법 도구들 -마법의(축복받은 의복), 마법의 단검(개인제작가능), 향초(향료),
소환식을 펼칠수 있는 조용한 장소(일종의 제를 올릴수 있는 장소)등이 필요하다.


여기서 사제의 개념은 별거 없다. 공부가 좀 더 많은 사람이 스승의 입장에 서면 되는것이고
그렇지 못한 사람이 제자의 입장과 그에 따른 위치를 고수하면 된다.
기도문은 일종의 주문형식으로 히브리어를 주문처럼 되내이는 행위를 말한다.
가장 중요하고 힘든 부분이 펜터클의 작성인데 이 부분만큼은 반복적인 과정을 통해 직접
작도법을 온몸 으로 습득하고 있어야 한다.
나머지 부수적인 마법 도구들도 충분히 구비할수 있을 정도이며 조건 또한 그리 까다롭지 않다.
마법의는 축복을 받은 의복을 지칭하는데 보통 1주일가량 기도문을 암송할때 항시 착용하면 된다.
마법의 단검이나 지팡이류도 개인적으로 충분히 만들수 있다.
((이 재료 부분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다음회차에서 논하도록 하겠습니다.))


모든 준비 재료가 완비되었다 해도 바로 소환술을 행할 수는 없다.
천지음양오행에 맞추라는 동양 사상이 있듯이
솔로몬의 소환술에도 이와 비슷하게 모든 상태적 조건이 딱 맞아 떨어져야 소환술이 진정한 효력을
보인다. 그렇지 않으면 절대 응답조차 하지 않는다.

각 소환술에 맞는 행성위치와 월과 일과 시까지 모든 조건이 맞아 떨어져야 함은 두말할 나위 없다.

실로 솔로몬의 소환술을 보면 그 행성과 일월의 배열이 놀랍도록 신묘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시전자의 의지를 중요시 하는데 만약 시전자가 악의 길로 빠진다면 이는 곧
신성모독과 같으니 조심 또 조심해야 할 부분이다.
각 각의 필사본을 저술했던 많은 집필자들은 한결 같이 문장 끝맺음에 다음과 같이 경고문을
실어 놓았다. 절대로 악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할것이며 좋지 못한 방법은 이용하지 말라는 것이다.


세상만물 나아가 우주까지 심지어 원소까지 모든 객체에 천사가 깃들여 있다.
수성,금성,지구,화성,토성,태양,달 그 모든것에 천사가 깃들여 있으며 이들 존재를
인지하고 정확한 시점에 불러 낼수 있는 소양이 있는자에 한해서 그들은 조력할 것이다.

솔로몬의 열쇠에서 말하길 너 자신에게도 천사가 깃들여 있음을 느껴야 할것이다.라고 했다.
그것을 수호천사라 했으며 그 수호천사는 본인이 지닌 영적인 원소에 반응한다 했다.
예로 성격이 명랑하고 화끈하며 불의를 보고 참지 못하는 의인은 불의 원소를 가진이로
수호천사 또한 불의 정령임을 나타내는 것이라 했다.
이런 정령을 소환하기 위해서는 행성의 위치와 그들의 원소와 상통하는 즉 연결되는
어떤 색상이나 물질을 포함한다. 공기와 물과 대지와 식물과 금속의 속성까지 조합해야 하며
그런 지식들을 기입한 도식들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즉 가장 적합한 시점에 기인하여 소환술을 시전해야 정확한 목적을 이룰수 있다는 것이다.
대충해서라는 말은 절대적으로 통용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자 드디어 첫발을 디딜 용기가 나서일까 무조껀 딛고 보자 일까 출발은 이렇게 시작된다.

솔로몬의 열쇠를 알아가야 하는 시점에서 가장 먼저 우선해야 하는 것이 바로 문자이다.

물론 솔로몬의 열쇠 원본은 히브리어로 작성이 되었지만

세월이 흐르는 동안 훌륭하게 영어판으로 멋지게 번역 되어져 있다.

우리는 단지 그것만 읽으면 되는것이라는 판단은 금물.

원칙적으로 가장 중요한 펜타클의 핵심 부분은 솔로몬의 열쇠가 가지는 특별한 문자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이것을 영어로 변질시키지는 못한다.

펜타클 자체가 모종의 힘이 있는 만큼 그것이 펼치는 기호나 문자를 변경 시킬수 없기 때문이다.


<<솔로몬의 열쇠>> 소환술의 첫걸음 펜타클의 언어 - 천사의 문자

 


 

이렇게 봐서는 뭐가 뭔지 납득은 물론 이해 조차 가지 않을 것이다.

헤드라인에 해당하는 부분을 확대해서 정확히 인지할 필요가 있다.



<제일 위쪽 헤드라인 부분만 확대해서 세로로 세워 놓은 모양세이다.>

 


 

 

이제 조금 이해가 가십니까?


정통 히브리어와 마법문자, 천체문자등 종류도 다양하군요.


특히 말라힘 or 천사의 문자는 독특합니다.


더욱이 해석이 요상한 강 건너는 문자? 여러분 바로 짐작이 가시죠?


여기서 말하는 강이란게 무엇인지 말입니다.


바로 저승세계를 말하는 거랍니다. 즉 좀 더 오묘하게 포장해서 말하면 저승문자 내지 영적인 문자라고 말하고 싶군요.


다음이 문자를 발음해서 읽는 표현법 그리고 요즘 사용하는 영문 알파벳 대응 표현법입니다.


이런 모든 문자들이 펜타클을 작도 하는데 꼭 필요한 문자들입니다.







<다음 그림은 아니 문자는 말라힘과 강건너는 문자등을 이용해서 적은 정령들의 이름입니다.>

정령이라고 표현하지만 악마라고도 하지요.

이 악마들의 이름은 분명히 솔로몬의 작은 열쇠(레메게톤)에 확실히 표현되어져 있습니다.

우리가 보기에는 그림과 도형같지만 정확히 말씀드려 천사의 문자와 강건너 문자로 쓰여진
각 악마들의 정확한 이름입니다.


 

 



 

이야.. 포스팅 2개 하는데 시간이 이만큼 지나간줄도 모르고 몰두 했네요. ^^;;


그래도 이 참에 열심히 쭉 달려 보겠습니다. ^^;;

 


Posted by 페오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